퍼즐러 갱은 작년 IPP30 행사에 참가했을 때 오사카(Osaka)에서는 1인실에서, 하코네(Hakone)에서는 4인실에 묵었습니다.
하코네 호텔에서 4인실에 묵은 것이 특이한데, 룸메이트는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에서 배정해 주었습니다.
물론 일괄 배정 전에 참가자들이 개인적으로 룸메이트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서로 요청하면서 룸메이트를 정할 수가 있습니다.
퍼즐러 갱은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기에 그저 배정해 주는 사람들과 이틀밤을 보냈습니다.

나머지 세명은 모두 일본인이었습니다.
한명은 퍼즐 전문 수집가, 다른 두명은 퍼즐 디자이너이면서 수집가였습니다.
퍼즐 디자이너이면서 수집가인 두 분은 IPDC(국제 퍼즐 디자인 대회)에 자신들의 작품을 출품한 상태였구요. 
다들 나이 지긋한, 백발이 성성한 어르신들이었습니다.
전문 퍼즐 수집가인 분도 나이 지긋한 어르신이었는데 자신의 집에 있는 퍼즐 소장품 사진을 보고 퍼즐러 갱 정말 놀랐습니다. 엄청나게 많은 퍼즐들로 집이 가득차 있었거든요. 집안 구석구석 거의 모든 곳이 퍼즐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서로들 처음 만나 인사하고 가볍게 차한잔 하는데 누군가가 들어오는 것입니다.
키는 작지만 어딘지 모르게 강한 포스가 느껴지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룸메이트인 세 분의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이 깍듯한 예우를 갖추며 환대를 하는 것입니다.
거의 싸부 모시듯이 말입니다.
아울러 그 사람도 그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는 모습이 신기해 보였습니다.

소개를 받고 나서야 그 사람이 바로 요시유키 니노미야(Yoshiyuki Ninomiya, 二宮 義之)였던 것을 알았습니다.
퍼즐러 갱은 IPP30에서 처음 그 이름을 들었으며, 그분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일본 퍼즐 세계에서는 대단한 추앙을 받는 인물이더군요.

세 분의 룸메이트들이 퍼즐러 갱보고 'You are very lucky.'라고 연신 말하더군요.

퍼즐러 갱이 느낀 요시유키 니노미야의 분위기는 외모상의 강한 포스보다는 의외로 부드러운 인물이라는 점입니다.
아울러 자신이 하는 일에 대한 강한 열정과 자부심이 느껴지더군요.

예를 들어 룸메이트 한명이 자신이 구입한 일본 퍼즐 상자를 보여주니 한참동안 요모저모 꼼꼼히 살펴보더니,
여기는 잘 만들었고, 여기는 실수가 있고, 여기는 매끄럽고, 여기는 어색하고 등등등 평을 하더군요.

아래 사진은 그가 퍼즐러 갱에게 친히 그가 사인을 하여 선물로 준 요세기입니다.
(요세기 공법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은 예전에 퍼즐 종류 코너에 올린 글인 일본 퍼즐 상자(Japanese Puzzle Box)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맨 왼쪽에 있는 것은 호텔 룸에서 퍼즐러 갱에게 개인적으로 사인을 해서 준 것이고,
가운데와 오른쪽 것은 행사 참가자 전원에게 기념품으로 나누어 준 것입니다. 그의 이름중 하나인 義자를 일종의 약관으로 사용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IPP 정식 행사 중에 요시유키 니노미야가 하코네 지방을 대표하여 제리 슬로컴(Jerry Slocum)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기도 했습니다.
그 감사장은 아래 사진과 같습니다.

사실 맨 처음에 퍼즐러 갱 약간 당황했습니다.
요시유키 니노미야라는 이름을 처음 들어본 지라, 이 사람이 그 유명한 제리 슬로컴에게 상장을 주고 있으니 말이죠.
마치 고등학교때 교장 선생님이 학생에게 상장을 부여하듯이 말이죠.
퍼즐러 갱에게는 약간 어색한 순간이었습니다.

그는 현재 일본의 가라쿠리 창조 그룹(Karakuri Creation Group)의 회장이기도 합니다. 
위의 감사장을 자세히 읽어보면 가라쿠리 크리에이션 그룹 회장 명의로 제리 슬로컴(Jerry Slocum)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감사장과 함께 요시유키 니노미야가 제리 슬로컴에게 준 선물입니다. 현존하는 일본 퍼즐 상자(Japnaese Puzzle Box) 중에서 가장 많은 움직임 횟수(1,536회)가 필요한 퍼즐이라고 합니다.
(물론 사이즈는 아래 사진 속 일본 비밀 상자보다 큰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 퍼즐을 웨이화 황(Wei-Hwa Huang)이 제리 슬로컴과 협업하면서 풀어낸 뒤에 다들 웃으면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장면입니다.
우측의 검정 정장과 넥타이의 주인공이 바로 요시유키 니노미야입니다.

 

 


그는 16세 때부터 일본 퍼즐 상자(비밀함)을 만들어 왔다고 하더군요. 현재에 이르기까지 50여년간을 일본 퍼즐 상자만을 만들어 온 것이지요.
아버지가 하시던 일을 가업으로서 물려받았구요.
그러던 그는 20대 젊은 시절에 과거의 전통적인 일본 퍼즐 상자와는 다른 새로운 유형의 퍼즐 상자(비밀함)를 많이 개발했다고 합니다.
외관도 단순히 육면체 박스 형식에서 탈피해서 다양한 모양을 추구했구요.
내부의 구조도 과거의 천편일률적인 메커니즘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법을 많이 도입했다고 합니다.
현재 가라쿠리 크리에이션 그룹에서 실질적으로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아키오 카메이(Akio Kamei)도 요시유키 니노미야의 제자였다고 합니다.
요시유키 니노미야는 1981년에 개인전을 최초로 연 뒤에 꾸준히 개인전을 개최했습니다.

하코네 지역 박물관(Hakone Local Museum)에 그의 코너가 따로 마련되어 있을 정도더군요.
그가 만든 퍼즐을 보니 퍼즐러 갱이 생각하기에 정교한 마무리, 번뜩이는 아이디어, 다양한 모양, 나무 고유의 색상을 활용한 그림 등등등 참 대단하더군요.
(불행히도 퍼즐러 갱 하코네 지역 박물관 인터넷 사이트를 찾지 못했습니다. 그의 작품을 인터넷 상으로나마 감상할 수 있으면 매우 좋으련만....)

하코네 지역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자신의 퍼즐 작품을 실제로 시연하면서 설명하는 요시유키 니노미야의 표정이 지금도 선합니다. 자신감+겸손함+즐거움+순박함+근엄함 등 다양한 이미지가 섞여 있는 묘한 표정이었습니다.

(출처: Brian's Damn Puzzle Blog)

퍼즐러 갱은 위 사진에서 보이는 퍼즐에 완전히 빠져버렸었답니다.
규모도 크지만 그 구조가 하도 신기해서 아무리 비싸도 구입하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새로 똑같은 것을 만들어 줄 수 있느냐고 물어보았더니,
안만든다고 웃으면서 말하더군요.

아무래도 이렇게 중요한 인물이다 보니 퍼즐러 갱의 로망인 퍼즐 박물관(www.puzzlemuseum.com)에서도 그를 위한 별도의 페이지를 마련해 놓았습니다.
(바로가기 --> http://www.puzzlemuseum.com/puzzles/opn/ninomiya.htm)
퍼즐 월드에서도 그를 위한 별도의 페이지가 있습니다.
(바로가기 --> http://www.puzzleworld.org/PuzzleWorld/toc.asp?t=_des/yn001.htm&m=des/yn000.htm)

아래 사진은 퍼즐러 갱이 요시유키 니노미야와 함께 IPP 만찬 때 찍은 사진입니다. 

 

어떻습니까? 콧수염으로 인해 포스가 느껴지지요?

마지막으로 그가 만든 퍼즐을 감상하기 위한 사이트를 알려드립니다.
바로 '가라쿠리 크리에이션 그룹' 홈페이지입니다. 
-->http://www.karakuri.gr.jp/creation/ninomiya/ninomiya.htm

하코네 지역 박물관은 일반 관광객이 잘 찾지 않는 박물관입니다만,
혹여 퍼즐에 관심이 있는 분이 일본의 온천 휴양지 하코네를 여행하실 일이 있을 경우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요시유키 니노미야의 많은 퍼즐을 볼 수 있습니다.
하코네 유모토(Hakone Yumoto)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 이내에 있으며, 하코네 타운홀(Hakone Town Hall) 바로 앞에 있습니다.

이번 글 이후부터는 'Karakuri Creation Group'을 '퍼즐 창작 연구회'라고 불러야겠습니다.
일단 가라쿠리라는 일본어가 대중적이지 못하며 실제로 이해하기도 어렵고, 크리에이션이라는 영어와 창조라는 표현 보다는 창작이 더 좋을 듯 하고(자기네도 그렇게 쓰고 있고), 그룹 대신에 연구회라는 표현을 일본인 당사자들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본인 본인들은 '가라쿠리 창작 연구회'로 쓰고 있지만 퍼즐러 갱은 앞으로 이것을 '퍼즐 창작 연구회'라고 바꾸어 사용하겠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솔골프 2011.06.28 1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봤습니다..역시 누군지는..ㅋㅋ

  2. 1443 2011.06.29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부터 비가 와서 꿀꿀했는데
    글을 읽고 행복해지네요
    긴 세월 동안 비밀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들이
    이 분 얼굴에 새겨진 듯 보이네요
    저도 다음 해 IPP에는 비밀함을 만들어 도전해보려고 하는데...ㅠㅠ

  3. 퍼즐러 갱 2011.06.2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공을 간절히 빌겠습니다.

  4. Hakone 2011.09.01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퍼즐상자(Japanese Puzzle Box)와 관련하여 부풀려진 점도 너무 많고 그 기법이나, 장치 구조, 유래에 대하여 잘못 알려진 점들이라든가 지적하여 바로 잡아야 할 것들에 대하여는 시간이 나는대로 차후 조금씩 풀어나가고자 하는데 너무 많은 댓글을 달게 된다고 이 블로그의 주인장이신 퍼즐러 갱님에게 혹 누가 되거나 야단을 맞지 않을까 걱정이 앞서기도 합니다.

    우선 본문 내용에 "하코네 지역 박물관" 에 대한 오류를 먼저 지적하고 싶네요.
    아마도 영어권 퍼즐러들의 글을 인용하다 보니 영어로 Hakone Local Museum 이라고 되어 있고 그들의 글에서 Yoshiyuki Ninomiya(二宮義之)의 퍼즐 작품이 그의 이름을 딴 코너가 따로 마련되어 있고, 상설 전시를 하고 있다고 게시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릅니다.

    또한, 하코네 지역 박물관이 일반 관광객이 잘 찾지 않는 박물관이지만 퍼즐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한번쯤 방문해 보고 그의 퍼즐도 구경 할 것을 퍼즐러 갱님께서 권하고 있지만 막상 가보면 그런 코너도 없고 퍼즐 구경에 실패할 것 같습니다.

    하코네야 워낙 잘 알련진 온천 휴양지이고 한국 관광객도 많이 찾는 곳이며, 퍼즐러들의 눈에는 일본퍼즐상자의 발상지로 알려져 있지만 정작 일본퍼즐상자와 관련된 회관이나 박물관등 알려져 있는 것은 없고 요세기 공법의 각종 목공예의 한 부류로 이 일본퍼즐상자가 구색 갖추듯 끼어 있다는 것도 참고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퍼즐러들의 관점에서는 이 일본퍼즐상자만 눈에 들어 오지만 일반인의 관점에서는 오히려 요세기 공법의 목공예품이 눈에 들어 온다는 사실, 일본퍼즐상자 회관은 없으되 요세기 회관은 있다는 사실도 알아야 하고, 일본퍼즐상자와 관련된 유래 등도 퍼즐러의 관점과 일반인의 관점에서 되돌아 봐야 할 듯 합니다.

    사설이 너무 길었네요.

    하코네 지역 박물관을 영어 표기로는 Hakone Local Museum 이라는 명칭으로 표기하고 있지만, 일본식의 정확한 표기는 "하코네 정립 향토자료관(箱根町立 鄕土資料館)" 입니다.

    町(Machi, まち) 는 우리나라 행정구역으로 치면 군(郡) 이나 읍(邑), 면(面) 정도이고, 그곳 지역 자치단체에서 설립한 그 지방을 알리고자 하는 자료관이라고 보면 됩니다.

    또한, 그는 Karakuri Creation Group 에서 관련된 활동을 해 왔고, 이 그룹은 해마다 전시회를 개최하여 왔으며 본문 내용의 사진에 나와 있는 내용은 바로 Karakuri Creation Group 이 약 한달간 하코네 향토자료관을 임대하여 전시회를 개최하였을 당시의 사진입니다.

    아무래도 Karakuri Creation Group 에서 그는 고문(회장)으로 활동하여 왔으므로 이 전시회 기간에 그의 코너를 따로 만들어 줬다는 것이 와전되어 하코네 지역 박물관에 그의 코너를 마련하여 상설 전시할 수 있도록 할 정도로 대단한 인물로 묘사되는 것은 잘못된 시각이라고 봅니다.

    물론 그가 퍼즐계에서 훌륭한 인물임에는 틀림이 없고 폄하하는 것은 아니며 그렇다고 해서 하코네의 자치단체가 인정할 정도의 문화재급 인사도 아니고 어차피 Karakuri Creation Group 도 상업적인 부분도 있기 때문에 본문 내용과 같은 일은 절대로 없습니다.

    다만, 여기서 중요하게 알아야 할 사실은 Karakuri Creation Group 이 퍼즐계에서 중요한 위치로 한단계 도약하기 위해 이를 알리려는 노력들이 얼마나 치열하였는지를 눈 여겨 보아야 합니다.

    IPP30 이 하코네 지역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여 성사를 시켰고, IPP30 개최 시기에 발 맞춰 향토자료관을 임대하여 대대적인 전시회를 열어 놓고 IPP 행사에 참가한 세계 각국의 퍼즐러들이 이곳을 방문하여 "원더풀" 을 연발하게 하여 그들의 블로그에 이러한 사실들의 글이 게시되게 하였다는 것입니다.

    또한, 어쩌면 아무런 의미도 안닐 감사장을 만들어 Jerry Slocum 에게 수여하는 형식의 전달식을 하고, 총 1,536회의 움직임이 필요한 퍼즐 상자를 만들어 공개하는 등 (Wei-Hwa Huang 처럼 내부 구조의 중복성을 파악하거나 간파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면 그리 어렵지 안흐리라 봅니다. 대개의 비밀열기퍼즐들이 그러한 단점이 있기도 합니다.) 으로 이번 IPP30 에서 Karakuri Creation Group 을 세계에 각인 시키는 일조를 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현재 하코네 지역 박물관(Hakone Local Museum, 箱根町立 鄕土資料館) 에서 그의 퍼즐 작품은 볼 수 없습니다.

    너무 부정적인 글이 되어 버렸네요. 죄송한 마음 입니다.

    참조
    1. 하코네 향토자료관에서의 전시회 내용
    ( http://shonan-radio.seesaa.net/article/159295098.html )
    2. Karakuri Creation Group 의 전시회 안내
    ( http://www.karakuri.gr.jp/hiromerukai/2010fes/tenjikai.html )
    ( http://www.karakuri.gr.jp/hiromerukai/rireki.html )

  5. 퍼즐러 갱 2011.09.0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즐러 갱도 인정합니다.
    최근에 퍼즐러 갱의 집에 있는 퍼즐 및 자료들을 정리하다가 위에서 말한 박물관 브로셔를 다시 읽어 보았는데, 요시유키 니노미야 코너에 대한 설명이 없더군요.
    따라서 말씀하신대로 일정 기간 동안만 특별 전시를 한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부정적이냐 긍정적이냐는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사실이 중요할 뿐이지요.

    퍼즐러 갱도 말씀하신 것처럼 일본인들의 적극적인 자기 문화 알리기에 대한 것은 인정하고 싶습니다.
    치밀하고, 때로는 처절하리 만치 열심입니다.
    퍼즐러 갱의 생각에는 이런 모습을 그저 너무 설친다라고 폄하하기 보다는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생각해 봅니다.

    앞으로도 계속적인 좋은 정보 부탁드립니다~~~

  6. sunhee 2013.07.04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llo, my name is Sunhee. I live in Hong Kong and I am a collector of Ninomiya's puzzle boxes. Just wondering if you will be going to IPP in Tokyo this year and maybe exchange some puzzle?

  7. 퍼즐러 갱 2013.07.05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I see :) Maybe see you next time then:)


    Can you tell me a little bit more about the Puzzle Gang and Puzzle Museum? Are there many people interested in puzzles in Korea ? I think my husband and I are the only one who collect puzzles in Hong Kong.

    Is there any Korean puzzle maker?

    If possible, my husband and I would like to visit the Puzzle Museum on our next trip to Korea:)
    Let's keep in touch and maybe meet each other someday.


    • 퍼즐러 갱 2013.07.05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ice to meet you!!
      Puzzle Museum does exist only in this blog instead of real offline museum. I just hope to establish a decent real puzzle museum in Korea in the future.^^

      There are puzzlers(puzzle collector and puzzle solver) in Hong Kong. I think they are sure to attend the IPP33 this year. I can introduce them to you if you want.

      I can be reached through the email, puzzlergang@gmail.com

      (I think you noticed that I just edited your private information in your commen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