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피셔는 1981년부터 큐브 퍼즐에 대한 변형 큐브 퍼즐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루빅스 큐브를 변형하는 것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으로서는 사실상 토니 피셔가 세계 최초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토니 피셔의 최초 변형 큐브: 샴쌍둥이 큐브(Siamese Cubes)
토니 피셔는 큐브 열풍이 한창 일때 즈음인 1981년 12월에 3*3*3 큐브를 변형 개조한 '샴쌍둥이 큐브(Siamese Cubes)' 를 만들어 냅니다.
샴쌍둥이 큐브는 아래 사진에서 보는 바와 같이 3*3*3 큐브의 한쪽 모서리를 따라서 또 하나의 3*3*3 큐브가 붙어있는 모양입니다.

 

토니 피셔는 새로운 큐브 퍼즐이 출시되는 것을 기다리는 것에 지쳐서 자신만의 새로운 변형 큐브 퍼즐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후 변형 큐브 퍼즐 관련해서는 세계적 선구자이면서 최정상이 된 것이지요.
그가 지금까지 개발한 큐브 퍼즐은 100 여가지가 넘는다고 합니다.
다작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매년 새로운 큐브 퍼즐을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이 중 특징적이고 의미있는 것 몇가지를 든다면 아래와 같습니다.

골든 큐브(Golden Cube)
토니 피셔는 자신이 만든 퍼즐 중에서 가장 자신의 마음에 드는 퍼즐, 아울러 대부분의 사람들이 토니 피셔의 퍼즐 중에서 최고로 꼽는 퍼즐에 '밀레니엄 큐브(Millennium Cube)' 라는 이름을 붙일 생각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새천년이 가까워져도 토니 피셔는 자신의 마음에 드는 그런 퍼즐을 완성하지 못합니다. (실질적으로는 1999년 9월에 거의 다 완성한 상태이기는 합니다만)
2000년이 되어서야 마침내 토니 피셔는 자신의 마음에 드는 퍼즐을 완성하게 됩니다.
그 퍼즐에 밀레니엄 큐브라는 이름을 붙이기에는 시기적으로 약간 늦은 감이 있어서 '밀레니엄 큐브' 대신 '골든 큐브(Golden Cube)' 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스큐브를 개조한 골든 큐브이지만 맞추기가 상당히 어렵습니다.
골든 큐브의 또 하나의 특징은 각 조각의 색깔이 모두 같다는 점입니다.
루빅스 큐브가 유행할 즈음에 큐브에 대한 반발 내지는 풍자 관점에서 전형적 3*3*3 큐브이면서도 모든 면이 단색인 큐브가 나온 적은 있지만, 회전식 수제 퍼즐 중 단색을 채택한 것은 골든 큐브가 최초입니다.

 


헥사밍크스(Hexaminx)
아울러 피셔가 개발한 퍼즐 중 특색있는 것으로서는 '헥사밍크스(Hexaminx)' 를 들 수 있습니다.
'헥사밍크스(Hexaminx)' 큐브 퍼즐은 그 유명한 메가밍크스(Megaminx) 큐브 퍼즐을 정육면체 모양으로 변형한 것입니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오히려 메가밍크스 보다 단순해 보이지만 내부의 구조는 훨씬 더 복잡해지고, 제작 기법도 새로워진 것이라고 합니다.

 


오버랩핑 큐브(Overlapping Cube)
기본적으로는 4*4*4 큐브를 개조한 것입니다. 그러나 기존의 4*4*4 큐브와는 외관 및 내부 구조가 본질적으로 다릅니다. 아래 사진을 한 번 보시지요.

 

위 사진을 유심히 살펴보면 가운데 부분에서 어떻게 회전이 가능할까 의문이 들 것입니다.
즉, 조각들이 회전할 수 있기 위해서는 일직선의 모양이 나와야 할 텐데 가운데 부분은 일직선이 아니거든요.
이 점이 바로 이 오버랩핑 퍼즐의 묘미입니다.
평면적으로만 바라보면 회전이 불가능할 것 같으나 실상은 회전이 가능합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각 모서리의 가운데에 있는 두개의 조각은 내부가 비어 있기 때문입니다. 내부가 비어 있기 때문에 주변의 퍼즐 조각들이 회전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면 위에서 말한 내용을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래의 퍼즐들은 모양은 단순해 보이지만 당시에 있어서는 내부 구조를 만드는 과정에서 일종의 혁신적(Innovative) 방법들이 동원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 퍼즐들입니다. 토니 피셔가 독자적으로 내부 구조를 고안한 것도 있고, 다른 사람이 최초에 고안한 기법을 한층 더 발전시킨 것들도 있습니다.

2*2*4

 

2*2*6


 

 
2*2*7



2*3*4


3*3*4


3*3*5

 

 
4*4*5



4*4*6


어떤 분들은 그저 외관이 특이해야만 뭔가 새로워진 듯한 느낌을 받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큐브 퍼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외관 뿐 아니라 내부 구조를 어떻게 구성했느냐가 상당히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것 같습니다.
기본적 회전 구조는 동일하면서 외관만 바꾸면 이쪽 세계에서는 크게 인정받지 못한다는 말이지요.
이 말씀을 드리는 이유는 바로 위의 퍼즐들의 외형은 뭐 특이할 게 없는 것들입니다.
그러나 내부의 회전 구조는 상당히 창의적인, 복잡한, 새로운 발상 등이 들어 있다는 것입니다.

혹시 내부 구조 뿐 아니라 외관상으로도 화려한 변신을 하고 있는 토니 피셔의 큐브 퍼즐을 보시고 싶으면 아래에 제시된 사이트를 들어가 보시면 됩니다.

퍼즐러갱이 제시한 퍼즐 이외에도 토니 피셔가 개발한 퍼즐은 앞에서 이미 말했듯이 100 여가지가 넘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아래 사이트에 들어가서 그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토니 피셔 사이트 바로가기 --> http://tonyfisherpuzzles.net/)

위에서 제시한 퍼즐 사진들도 모두 위 사이트에서 퍼 온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루빅스 큐브를 변형하는 것을 Modding이라고 부르지요. Mod는 Modification을 줄인 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는 트랜스포밍(Transforming)이라고도 부릅니다.
최근의 큐브 변형 디자이너들은 CAD 등과 같은 컴퓨터 프로그램이나 3D 프린팅 기법을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토니 피셔는 여전히 수작업을 통해서 큐브 변형 작업(Modding)을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영어로는 주로 Modding Cube 또는 Transforming Cube 라고 표현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개조 큐브, 변형 큐브, 튜닝 큐브, 수제 회전식 큐브 등 다양한 용어를 사용하고 있더군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잌후 2011.08.1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소하게 잘못된 부분이 있어서 알려드립니다.

    본문 오버래핑 큐브 부분에

    기본적으로는 4*4*4 큐브를 개조한 것입니다. 그러나 기존의 4*4*4 큐브와는 외관 및 내부 구조가 본질적으로 다릅니다. 아래 사진을 한 번 보시지요.

    라고 되어 있는데
    실제로는 내부 구조가 같습니다.
    이 오버래핑 큐브는 이스트신 사(외에도 더 있겠지요)의 444 큐브를 개조해서 만들 수 있는데,
    이 444 큐브의 내부구조는 555 큐브와 동일합니다.
    다시 말해 555의 가운뎃층을 내부에 숨겨 놓은 구조입니다.
    이때 가운뎃층의 센터 부분을 개조를 하면서 밖에 드러나게 해 놓은 것이 오버래핑 큐브(그리고 볼인어큐브)입니다.
    즉 내부구조는 444 큐브와 동일합니다.

    여담이지만 444 큐브의 내부구조도 상당히 다양합니다.
    우리나라 신광사의 볼구조(루빅스사도 이 구조입니다),
    다얀사의 222 큐브를 축으로 한 구조,
    이스트신사의 555 큐브 구조,
    마루사의 (상표명은 딥블루지요) 555 큐브 구조 (이스트신과는 다릅니다. 베르데스 이노베이션즈(V-cube™) 사와 비슷한 구조입니다. )
    등이 있습니다.

    • 퍼즐러 갱 2011.08.1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 덕분에 제대로 된 정보가 완성이 되어서 감사드립니다.
      퍼즐러 갱이 모든 내용에 있어서 완벽한 것은 아니기에 지속적인 수정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2. 어잌후 2011.08.11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리고 개조 부분은 JEC님이 전문가십니다. ㅎㅎ

  3. 손아픈 에디슨 2011.08.21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진짜 어잌후님 계시넹
    아 오버래핑 때문이구낭ㅋㅋㅋ
    읭?
    어잌후님 덧글중 마루는 666구조 아니였나요 ㅇㅅㅇ
    쨌든 오버래핑은 이신구조 월성, 이스트신, 조이 큐브 로만 만들수 있다고 합니다

    • 어잌후 2011.08.24 0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555에서 가운데 축을 숨긴 구조입니다. 이스트신과는 다르게 고정블럭을 넣지 않았기 때문에 축돌아감 현상이 존재합니다.
      이 555를 그 이상으로 확대시켰을 때 666이 나오는 것으로(777에서 가운뎃줄을 뺀), 기본적으로 같은 구조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볼구조 444를 제외하면 항상 짝수x짝수 큐브는 그보다 하나 큰 홀수x홀수로 생각하면 됩니다.

  4. PAM 2011.11.06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퍼즐러끼리의 정보망? 연결망? 그런건가봐요?

    퍼즐러 갱은 공식적인 퍼즐러신가 봅니다.

    퍼즐러의 자격은 무엇인가요?ㅋ

    • 퍼즐러 갱 2011.11.0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즐러에게 있어서 공식적, 비공식적이라는 표현은 없습니다요.
      퍼즐러 자격이라는 것이 뭐 따로 있겠습니까?
      관심과 애정만 있으면 되겠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