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러 갱이 만난 퍼즐러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항상 얼굴에 웃음과 열정이 묻어있는 분입니다.
히라노 요시아키(Hirano Yoshiaki)와 함께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항상 웃음을 머금고 있습니다.
마치 시간을 잊고 사는 어린 아이 같습니다.

퍼즐러 갱이 어렸을 적 중학교 3학년 국어 교과서에 나오는 이광수의 무지개라는 소설의 무지개를 쫓는 소년같습니다. 영원한 퍼즐 소년이라고 퍼즐러 갱이 명명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퍼즐 파티에서의 그의 테이블은 항상 많은 사람으로 북적이곤 했습니다.
그가 판매하는 퍼즐이 특이해서이기도 하지만 판매를 하는 과정이 하나의 퍼포먼스였기 때문입니다.
나이 든 할아버지에 가까운 분임에도 불구하고 유아들을 상대로 하는 프로그램의 진행자처럼 독특한 복장을 하고서는 퍼즐을 가지고 다양한 퍼포먼스를 하니 사람들이 많을 수밖에 없지요.
 
아래 사진이 퍼즐러 갱이 Hirano 아저씨와 함께 찍은 사진입니다.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인체 장기를 가지고서 예쁘게 치장한 앞치마를 입고 있습니다. 그만큼 나이를 잊고 사시는 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래의 사진 속 물건들 또는 퍼즐들은 히라노 아저씨와 함께 있는 동안 퍼즐러 갱이 많은 관심을 보이자 히라노 아저씨가 퍼즐러 갱에게 선물로 준 것입니다. 스스럼 없이 아무 고민하지 않고 걍 주시더라구요. 얼마나 고맙던지 말로 이루 표현할 수가 없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자신이 직접 글까지 써 손수 만든 것임을 아실 수 있습니다.




일종의 탱글드 페이퍼(Tangled Paper, 꼬인 종이) 퍼즐입니다.
퍼즐러 갱 한참이나 고생했습니다.
맨 아래 상태에서 맨 위의 상태로 만들거나 그 반대로 하는 것이 이 퍼즐의 미션입니다.


평면의 종이(상)를 가지고서 입체 큐브(하)를 만든 것입니다.
일종의 착시 현상을 이용한 3D 퍼즐입니다.

다음은 종이에 그려져 있는 대로 오려서 귀여운 쥐를 무서운 고양이로부터 보호하는 미션을 담고 있는 퍼즐입니다.


다음은 퍼즐은 아니지만 신기한 물건입니다.
종이 스푼인데 손바닥 위에 올려 놓으면 종이 스푼이 마치 유리겔라의 초능력을 받은 것처럼 동그랗게 휘어지는 것입니다.

(이상 사진 작가: 퍼즐러 갱)

물론 종이처럼 생겼지만 사실은 종이가 아니겠지요.
아마도 열에 의해서 쉽게 변형이 이루어지는 재질을 가지고서 만들었을 것으로 추론해 봅니다.
이 자리를 빌어 히라노 아저씨게 다시한번 감사의 예를 표합니다.
감사합니다. 히라노 아찌~~~~

히라노 아저씨는 지금은 은퇴를 했습니다.
학교, 각종 모임 등에서 강연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지요.

일본에서 상당히 영향력있는 인물 중의 하나임과 동시에 많은 사람으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는 인물입니다.
어디를 가든 많은 퍼즐러들이 그를 깍듯한 예우를 갖추어 대합니다.

히라노 아저씨는 과거에 도쿄의 아키하바라 백화점 앞에서 30 여년간을 퍼즐만을 팔아온 퍼즐 판매상이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슨 대단한(큰) 가게나 상점이 아닙니다.
그저 노점상처럼 되어 있는 간이 판매대를 운영한 것입니다.
그래도 코스모 물산이라는 이름의 회사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코스모 물산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시면 그의 다양한 모습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 http://www.jyuta.net/cosmo/cosmo.html 

가게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을 상대로 퍼즐을 팔기도 하고, 퍼즐 푸는 것을 시연도 하고 하면서 30여년간을 퍼즐과 함께 살아온 분입니다.
위 사이트를 들어가 보면 과거 그의 젊었을 적 사진도 볼 수 있습니다.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합니다.

30 여년을 퍼즐만을 판매하는 작은 노점 가게가 결국 2006년에 재개발로 인하여 문을 닫았습니다.
현재 그는 주로 퍼즐 관련 강의를 하면서 무지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주요 행사에서는 퍼즐 판매대를 운영합니다.
예를 들면 IPP 행사의 퍼즐 파티에서 판매 테이블을 운영하거나,
도쿄 장남감 쇼(Tokyo Toy Show) 등에서 홍보 부스를 활용한 퍼즐 소개나 판매를 하기도 합니다.
대신 매일은 아니고 주요 행사가 있을 때만 한다는 소리입니다.

퍼즐업계에서는 그의 공로를 높이 사서 2006년12월31일 마지막 폐점하는 날의 마지막 퍼즐 실연 장면까지 살아온 생애를 DVD 로 만들어 헌정하기도 하였습니다.
이 DVD는 현재에도 유가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참조 : http://www.torito.jp/shopping/_hirano-dvd.shtml)

2009년 7월에 있었던 도쿄 장난감 쇼 행사에 캐스트 퍼즐의 하나야마 부스에서 신제품 퍼즐을 소개하고 퍼즐 실연을 하고 있는 사진을 모아놓은 사이트가 있어 소개합니다.(참조 : http://misdirection.oops.jp/2009/07/2009_2.html)

히라노 아저씨를 다시 만날 것을 생각하면 퍼즐러 갱 또한 소풍 전날의 들뜬 마음이랍니다.

(참조: 네이버 지식iN 글)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ri Geller 2011.04.05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부러지는 숟가락을 보면 암울했던 5공시대의 대국민 사기 방송이 떠오릅니다.

    5공시대에 가장 큰 사기 방송에 해당하였던 것은 아무래도 "서울 물바다론"으로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겁을 줬던 금강산 댐에 대한 것이였고 지상파 방송들은 앞다퉈 63빌딩 모형을 물에 잠겨 놓은 수조를 들이대며 생방송으로 떠들어 댔지만 왠만한 지식인들은 서울이 물에 잠길 정도가 되려면 그만한 면적의 물이 있어야 하는데 일개 댐으로는 그럴 수 없다는 것쯤은 잘 알고 있었지만 알고도 말을 하지 못하였던 그 당시 말도 안되는 안보 논리로 일관한 서슬퍼런 5공시대의 일이기도 합니다.

    또 한가지가 바로 Uri Geller 의 초능력 쇼입니다.
    1984년 9월에 초능력으로 숟가락이나 포크를 구부리고, 멈춰진 시계를 움직이게 하고, 손가락 힘만으로 사람을 들어 올리면서 모든게 그의 초능력이라면서 감탄을 하게 하고, 주말의 황금 시간대인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아까운 전파를 낭비하면서까지 생방송으로 진행되었고, 이 쇼가 끝나자 마자 막바로 땡전 뉴스의 주인공이 나오는 9시 뉴스에서도 전국에 그의 초능력이 발생했다는 어이없는 속보까지 보도하는 등 도저히 공영 방송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우리나라 모 방송국의 지나가던 개도 웃는다는 대국민 사기 방송이 바로 그 유명한 Uri Geller 의 초능력 쇼입니다.

    그러나, 그가 한국에서 이러한 생방송을 할 것이라는 예고가 나오자 마자 당시의 많은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이것이 사기라는 것과 마술계에서도 좋지 못한 평가가 이미 나오고 있었고, 눈을 피해 숟가락을 구부리고 이를 초능력이라고 사기를 치면서 돈을 벌고 있다는 것과 초능력이란 믿을 것이 못 된다는 것쯤은 지금이나 그 당시나 많은 이들이 알고 있었습니다.

    또한, Uri Geller 는 이미 미국의 Johnny Carson 이 진행하던 Tonight Show 에서 이와 같은 사기를 치다가 망신을 당하였고, James Randi 는 "유리겔라의 진실(The Truth About Uri Geller)" 이라는 책 또한 이미 1982년도에 써서 그의 사기 행각을 알리고 있었고, 미국에서 쫓기듯 도망쳐 나온 전례가 있었기에 이미 많이 알려진 사실임을 우리나라의 모 방송국이 몰랐을리 없을 것입니다.
    만일 몰랐다면 무식하거나 멍청한 것이며 이는 국민이 아니라 오히려 방송국이 속은 것이고, 알았다면 우리나라 국민을 어리숙하다고 치부하였는지 작심하고 사기 방송을 하였다는 뜻입니다.

    그를 우리나라의 모 방송국에서는 국민의 세금이나 다름없는 막대한 출연료를 퍼주면서까지 생방송으로 방송을 한 것은 부당한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돌리고 정권 유지에 급급하였던 권력자의 3S정책에 의한 것이였고 모 방송국은 그에 맞춰 동조한 시녀에 가까웠기 때문입니다.
    전재산이 29만원에 불과한 자가 몇 년째 아직도 굶주렸다는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생활고에 지친 서민의 극단적인 소식이 전해지는 오늘날 다시 돌아보는 방송계의 폐악이기도 합니다.

    현재는 Uri Geller 의 초능력 쇼가 사기라는 것을 잊을 만하면 방송에서 우려 먹는 소재이고, 다른 사람의 눈을 피해 몰래 숟가락을 구부리는 기술은 이제 사장되다시피 하였지만 대신 새로운 소재의 숟가락 구부리기 (Spoon bending) 가 나왔으니 그게 바로 위의 사진에서 보는 재질의 물질을 이용한 숟가락입니다.

    인체 손가락의 체열만으로도 쉽게 구부러지고 끊어지는 새로운 소재의 숟가락을 현재는 2~3 만원 정도에 마술샾에서 팔고 있으며 사람들의 눈을 피해 구부리지 않고 당당히 체열로 구부러질 때까지 계속 주저리 주저리 노가리를 까고 있기만 하면 됩니다. 나머지는 이 숟가락이 알아서 구부러지고 또 끊어집니다.

    위 숟가락 사진을 보니 과거 암울했던 시절과 잘못된 방송이 끼친 악영향이 많이 생각납니다.

  2. Hirano 2011.04.29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irano Yoshiaki 를 구글로 검색할 경우에는 일본명인 일본이름 "平野良明"으로 검색을 하면 많은 자료가 나옵니다. 그는 일본인인데 영문이름으로 검색하면 영어권 퍼즐러들의 글에만 나오기 때문입니다.

    아키하바라 백화점앞에서 지나가는 사람을 붙잡고 퍼즐을 시연해 보이면서 30여년간 퍼즐을 판매하다 보니 우연히 길을 가다가 그를 통하여 퍼즐러가 되고, 퍼즐 수집가가 되고, 또는 퍼즐 작가로 입문한 이들이 꽤 많이 있을 정도로 판매를 통하여 퍼즐을 많이 알려왔습니다.

    우리가 흔히 아는 노점상처럼 생활이 어려워 노점상을 차린 것이 아니라 쩌렁쩌렁하고 명랑한 어조로 퍼즐을 통하여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하는, 그리고 큰 가게를 차려 놓고 하루 종일 계산대에 앉아 있어야만 하는 걸 싫어 하는 그의 성품에 기인한 것으로 퍼즐러 갱님이 느끼신 바 그대로 시간을 잊고 사는 영원한 퍼즐 소년의 이미지 그대로 입니다.

    일본에서 IPP행사가 열리는 날에는 그의 판매점은 한번씩 들리는 해외 퍼즐러들의 관광명소였을 정도입니다. 물론 일본에서 열리는 IPP행사에도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영향력이 있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그가 설계한 퍼즐로는 "L Numple Cube"라는 퍼즐이 있으며 IPP24 행사에서 발표되었습니다.
    또한, 'Pass Puzzle' 이라는 퍼즐을 설계하여 일본내에서 개최된 퍼즐디자인대회에서 3위로 입상한 적이 있는데 그 당시 대회 주최자가 바로 Nobuyuki Yoshigahara 였으며, Nobuyuki Yoshigahara 는 당시의 퍼즐디자인대회 개최 경험을 발판삼아 IPDC를 창설하게 된 것입니다.

    참조
    1. L Numple Cube
    ( http://www.asahi-net.or.jp/~uy7t-isn/Puzzle/333/LNumpleCube )
    2. Pass Puzzle
    ( http://www.jyuta.net/puzzle/hikimi-puzzle/tousyanse.html )
    3. 관련 자료
    ( http://www.torito.jp/puzzles/319.shtm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