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로이드(Sam Loyd, 1841~1911)는 19세기 말에 활동한 세계적 퍼즐 작가입니다.
(절묘하게도 올해가 샘 로이드 사망 100주년이 되는 해가 되는군요^^)
당 시대에 헨리 듀드니(Henry Dudeney, 1857~1930)와 함께 퍼즐의 대중화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입니다.

(사진 출처 http://www.samuelloyd.com/)

제목처럼 평생 동안 1만개 이상의 퍼즐을 디자인했습니다.
믿기지 않으신다구요?
그런데 사실이랍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사실은 기계적 퍼즐(Mechanical Puzzle)이 아니라 주로 로직 퍼즐(Logic Puzzle)입니다. 로직 퍼즐이기에 1만개 이상의 퍼즐 디자인이 가능한 것이었지요. 물론 거기에는 말장난을 활용한 수수께끼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샘 로이드는 1841년 1월 30일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에서 태어났습니다.
체스에도 관심이 많아 수많은 체스 문제를 출제하기도 했지요.
1855년 4월에 'New York Saturday Courier'지의 체스란에 로이드가 만든 문제가 실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예리한 분이라면 여기서 의문을 가져볼만 합니다. 1841년에 태어났으니 1855년이라면 과연 몇살때일까요?
그는 실제로 세계 체스 대회에도 참가해서 세계 랭킹 15위에 들기도 했습니다.

'사이나쁜 이웃(Quarrelsome Neighbors)'이라는 로직 퍼즐을 겨우 9살때 착안했다고 샘 로이드는 말했습니다만 평소 샘 로이드의 과장적인 성격과 해학을 염두에 두면 알 수는 없는 사실입니다. 검증이 힘든 것들에 대해서는 화려한 언변을 동원하여 과장 표현하는 것이 샘 로이드의 특기이기도 했거든요.

예를 들면 '15 퍼즐'을 잡지에 실어서 마치 자신의 작품인 것처럼 했지만 사실은 자신의 작품이 아니었다는 것이 드러나기도 합니다.
그러나 샘 로이드에 의해 '15 퍼즐'이 대중적인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그는 14와 15의 위치를 바꾸어 놓고 이 '15 퍼즐'을 풀면 당시 돈으로 1,000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함으로써 대중의 관심을 불러 일으킵니다. 당시의 1,000달러는 지금으로 치면 아마도 1억도 넘을 것입니다.
(사실 14와 15의 위치가 바뀐 '15 퍼즐'은 해결 불가능이라고 수학적으로 이미 검증되어 있다고 합니다. 당시의 샘 로이드는 이 사실을 아마 이미 알고 있었기에 어마무지한 상금을 걸었었던 것이라고 추정해 봅니다.)

샘 로이드는 평소 밝은 성격과 유머로 무장한 시대의 스토리텔러이기도 했습니다. 즉, 단순한 퍼즐 창작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그 퍼즐에 하나의 재미있는 스토리를 가미한 스토리텔러였던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약간의 과장과 허구, 그리고 특유의 유머를 가미하여 상업적으로 성공시키기도 합니다.
문제를 낼 때 삽화나 도형이나 일러스트도 본인이 직접 그렸다고 하는군요.

이처럼 그는 사업 수완도 좋아서 그의 퍼즐을 활용하여 우편 엽서도 만들고 각종 판촉물로도 활용합니다.
물론 결과적으로 로이드는 큰 돈을 모은 부자가 됩니다.
현재도 샘 로이드의 진품에는 샘 로이드사의 스탬프가 찍힌 퍼즐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샘 로이드는 순수 체스 문제도 꾸준히 출제함으로써 체스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계속적으로 기울입니다. 체스를 바탕으로 퍼즐을 만든 경우도 있는데 '마법의 절단(Sam Loyd's Dissection)'이 그것입니다.
이 문제는 수학자 라우즈 볼(Rause Ball, 1850~1925)이 1868년에 발표했다는 설과 루이스 캐럴(Lewis Carroll, 1832~1898)이 먼저 발견했다는 설 등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으나, 분명한 것은 샘 로이드가 일반 대중들이 쉽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문제를 재편성했다는 점입니다.

퍼즐러 갱의 퍼즐 박물관에서는 그의 수많은 퍼즐 중에서 기계적 퍼즐 중심으로 소개해 볼까 합니다.

테디와 사자 퍼즐(Puzzle of Teddy and the Lion)

'지구를 떠나거라(Get off the Earth)' 퍼즐과 동일한 류인 '사라지는 퍼즐(Vanishing Puzzle)'입니다. 즉 가운데 원판을 돌리면 최초에 7명의 사람과 7마리의 사자가 6명의 사람과 8마리의 사자로 바뀝니다. 사람은 사라지고 사자는 새로이 나타나는 특이한 퍼즐입니다.
이 퍼즐의 이름인 Teddy와 가운데 있는 사람은 미국 시어도어 루즈벨트(Theodore Roosevelt) 대통령을 가리킨답니다. Teddy는 Theodore의 애칭이거든요. 참고로 1909년에 최초로 디자인되어 발표되었습니다.

비슷한 퍼즐로는 1897년에 발표된 '잃어버린 사람(The Lost Man)'이라는 퍼즐이 있습니다. 모두 샘 로이드가 디자인한 것입니다.


트릭 당나귀(Trick Donkeys)

위에 보이는 사진을 점선을 따라 3장의 종이로 만든 뒤에 두마리의 당나귀 위에 기수가 각각 올라가도록 하는 것이 미션인 퍼즐입니다. 당시에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퍼즐입니다. 그리 어렵지는 않으나 해법이 참 신기합니다. 궁금하신 분은 위 사진을 출력해서 오려본 뒤에 한번 시도해 보길 바랍니다.
참고로 1871년에 특허를 얻은 작품입니다.

조랑말 퍼즐(The Wonderful Pony Puzzle)

트릭 당나귀처럼 점선을 따라 3장의 종이로 만든 뒤에 멋진 조랑말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런데 일상적인 방법으로 하면 엉성한 조랑말이 나옵니다. 그러나 다른 방법을 동원하면 멋있는 조랑말을 만들 수 있답니다.
참고로 1868년 영국 버크셔(Berkshire)에 있는 유핑턴 언덕(Uffington Hill)에 있는 백마상(White Horse Monument)을 보고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하였다고 합니다.

마법의 절단(Sam Loyd's Dissection)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한 변이 8칸으로 구성된 정사각형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가, 나, 다, 라 영역으로 잘라 직사각형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면 정사각형 8*8=64칸이던 것이 직사각형 13*5=65칸이 되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그 이유를 찾아내는 것이 이 퍼즐의 미션입니다.

혹시 그 이유가 너무나 궁금해서 일상 생활이 불편할 정도의 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 해답 사이트를 알려드립니다.--> http://www.cut-the-knot.org/Curriculum/Fallacies/SamLoydSon.shtml 
위 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도형을 드래그할 수 있으며, 정사각형 안의 조그만 정사각형 갯수를 조절해가면서 시도해 봄으로써 명확하게 그 이유를 알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되어 있습니다.

이상의 퍼즐을 보면 단순한 로직 퍼즐이 아니라 기계적 퍼즐의 한 분야인 AMB 퍼즐, 특히 일반적인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있으면 도저히 답을 찾을 수 없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통해서 엉뚱한 곳에서 답이 나오는 그런 류의 퍼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참고로 샘 로이드 사이트를 소개합니다.(바로가기 --> http://www.samuelloyd.com/) 사실은 맨 위 사진의 출처가 바로 샘 로이드의 사이트입니당^^

그런데 사이트 주소를 보면 Samuel Loyd로 되어 있습니다.
Sam이 Samuel의 애칭이기 때문입니다. 정식 이름인 사무엘(Samuel)을 사용하여 사이트 주소를 정했네요. 독자 여러분의 영어 수준을 너무 무시한 언사일까봐 걱정됩니다.^^  양해해 주세요~~

헨리 듀드니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서 자세히 다루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m Loyd 2011.02.28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m Loyd 와 Henry Dudeny 는 미국과 영국을 대표하는 퍼즐러로 서로 협력하거나 시기하기도 하면서 동시대를 대표하는 Recreational mathematics에 능한 퍼즐러입니다. Sam Loyd 가 독창적인 퍼즐에 능하였다면 Henry Dudeny 는 응용 퍼즐에 능하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15퍼즐의 경우 수열의 Inversion 총합과 각 패의 갯수에 따른 홀짝 여부로 구분하는 증명이 있고, 마법의 절단의 경우에는 피보나치 수열(Fibonacci sequence)로 증명하는 수학적 증명이 있습니다.
    특히, 마법의 절단과 같은 예는 'Packing Puzzle' 또는 'Mystery Puzzle' 이라고 해서 많이 개발되어 있고 SBS 방송국의 '놀라운 대회 스타킹'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마술사 최현우가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게임과 퍼즐 수집가 협회(Association Of Game & Puzzle Collectors : AGPC)에서는 기계적 퍼즐의 발전에 기여한 퍼즐 수집가나 퍼즐 작가 또는 퍼즐 연구가 등 퍼즐러들을 대상으로 샘 로이드상(Sam Loyd Award)을 수여하고 있는데 이때의 상패는 Sam Loyd 의 'Get Off the Earth' 진품 퍼즐을 가지고 상패를 만들어 수여하고 있습니다. 퍼즐 수집가다운 발상입니다.

    샘 로이드상을 수상한 역대 수상자는 현재까지 단 4명뿐입니다.

    1. 2000 년 수상자 Stewart Coffin : 미학적인 관점에서 Wood Puzzle 을 한 단계 발전시킨 Interlocking Puzzle 의 전설
    2. 2002 년 수상자 Nobuyuki Yoshigahara (芦ヶ原 伸之) : 퍼즐에 관련된 일이라면 어디든 빠지는 일이 없는 퍼즐계의 거목
    3. 2006 년 수상자 Jerry Slocum : 그는 한사코 수상 조건으로 수상일을 만우절이자 IPP 창립일인 4월 1일을 고집하여 관철시킨 IPP의 설립자
    4. 2009 년 수상자 Kagen Schaefer : 퍼즐과 예술의 접목을 화두 삼아 카라쿠리 그룹(Karakuri Creation Group)의 문하생으로 들어가 수련하며 단기간에 각종 상을 수상한 의지의 젊은 퍼즐러

  2. fff 2011.04.26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겟어요..... 답이 머죠?

  3. 퍼즐러 갱 2011.04.27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 블로그의 퍼즐 관련 도서 코너에 있는 '천재들이 즐기는 수학퍼즐게임(한다 료스케 지음, 이정환 옮김, 한국전뇌개발연구소 감수, 일출봉 출판사)' 글을 참조해 보세요~~~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4. fff 2011.04.27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제가 그책을 읽는데 답을 잃어 버렸거든용..??


    정말 지송한데요... 답좀 가르쳐주실수 있으세용..?

  5. 퍼즐러 갱 2011.04.27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나와 있는 글 내용 중에서 어떤 것에 대한 답을 원하시는지요?
    구체적으로 말씀해 주시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해법을 알고 싶은 문제와 이메일을 남겨 주시면 개인적으로 메일을 보내겠습니다.
    댓글에 개인 이메일을 적기가 곤란하시다면 퍼즐러 갱의 퍼즐 박물관 전용 메일인 puzzlergang@gmail.com으로 문의해 주세요~~
    (해답을 묻는 질문은 무시하는 것이 원칙인데, 절박감이 느껴지므로 예외로 처리하겠습니다.^^)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정답을 공개하는 것은 퍼즐러 갱의 블로그 유지 원칙에 어긋나서요.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6. fff 2011.04.27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좀 부탁 드리겟습니다..!!

  7. puzzlist 2011.08.12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샘 로이드와 샘 로이드 주니어의 퍼즐을 합쳐서 10000개 아닌가요?

    • 퍼즐러 갱 2011.08.14 1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헷갈리는 대목이기는 합니다.
      왜냐하면 샘 로이드의 아들인 Walther Loyd는 샘 로이드가 1911년 4월 11일 사망하자 자신의 이름을 자신의 아버지 이름인 샘 로이드로 개명하고선 퍼즐 작업을 계속 이어갑니다.
      그리고 책도 출간하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지요.
      그래서 헷갈리기도 하지요.

      퍼즐러 갱이 참조한 사이트는 바로 샘 로이드 사이트입니다.
      이 사이트에서는 명확하게 샘 로이드가 생전에 1만개 이상의 퍼즐을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