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Oskar van Deventer)와 더불어 가장 많은 기계적 퍼즐을 디자인한 인물입니다.
아울러 캐스트 퍼즐의 창안자이기도 합니다.

노부유키 요시가하라(Nobuyuki Yoshigahara, 芦ヶ原 伸之, 1936-2004)는 이미 작고하였지만 퍼즐계에 남아있는 영향력은 지대합니다.

이것은 생전에 캐스트 퍼즐 탄생에 큰 공헌을 하였고,
러시 아워(Rush Hour)라는 유명한 퍼즐도 만들었고,
국제 퍼즐 디자인 대회(International Puzzle Design Competition)를 제안하였고,
닌텐도 게임인 레이튼 교수 시리즈 게임에서 퍼즐에 대한 감수를 하였고,  
등등등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그의 영향력이 퍼즐계에 크다는 것은 IPP(국제 퍼즐 파티)가 미국, 일본, 유럽 각국을 번갈아가면서 개최되는 것만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IPP는 최초에는 미국에서만 개최되다가 노부유키 요시가하라의 제안으로 세계 각국의 도시를 번갈아가면서 개최되게 되었던 것이죠. 일본이 3년에 한번씩 IPP 개최국이 되는 것도 그의 영향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IPDC(국제 퍼즐 디자인 대회)는 그의 사망과 더불어 그의 퍼즐계에 대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 2005년부터는 'Nob Yoshigahara Puzzle Design Competition' 로 명칭을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Nob Yoshigahara Puzzle Design Competition' 이란 표현에서 'Nob'이 무엇을 의미할까요?
눈치빠른 사람들은 짐작하였겠지만서두,
노부유키(Nobuyuki)의 약칭이자 애칭이랍니다.

캐스트 엘크(Cast Elk) 퍼즐을 보면 Nob이라고 새겨져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캐스트 엘크는 노부유키 요시가하라의 작품으로서, 자신의 작품에 자신의 약칭을 새겨 넣은 것이지요.

자 그럼 Nob이 디자인한 작품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위에서 말했듯이 캐스트 엘크가 있습니다.
그리고 캐스트 뉴스(Cast News), 캐스트 케이지(Cast Cage, 복각), 러시 아워(Rush Hour), 캐스트 플레이트(Cast Plate, 마지막 작품)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외에도 수많은 과거의 주옥같은 퍼즐들을 현대판으로 복각하였습니다.
그 누구도 감히 하지 못한 것을 도전 정신과 장인 정신을 가지고 실현시킨 것이지요.

위키피디어 백과사전 인명편에도 그에 대한 내용이 나와 있습니다. 일본어와 영어 모두 나와 있군요.
영어: http://en.wikipedia.org/wiki/Nob_Yoshigahara
일어: http://ja.wikipedia.org/wiki/%E8%8A%A6%E3%83%B6%E5%8E%9F%E4%BC%B8%E4%B9%8B

(출처: 위키피디어)

위 사진에 나와 있는 분이 Nob입니다.

Nob 사진은 구하기가 힘든 상황입니다. 퍼즐러 갱이 우연히 발견한 사진이 있어 더 올립니다.

(출처: http;//63.210.45.46/RUSHHOUR/inventor.shtml)

 

(출처: http://www.puzzlein.com/)

누가 Nob인지는 바로 알 수 있겠지요?

아래 사진은 Nob이 디자인한 러시아워 퍼즐입니다. 천재들의 모임인 멘사에서도 러시 아워 퍼즐을 두뇌개발 프로그램으로 추천을 했다고 합니다.


이 퍼즐은 이미 국내에서도 아동 사이에서 매우 인기를 얻고 있는 완구로 자리잡은 듯합니다.
아래 사이트를 들어가 보면 컴퓨터 상에서 러시아워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http://www.puzzles.com/products/RushHour/RHfromMarkRiedel/Jam.html?21
무려 40개의 문제가 있습니다.

Nob이 디자인한 작품들을 만나고 싶으면 아래 사이트를 방문해 보면 됩니다.
http://www.puzzleworld.org/PuzzleWorld/toc.asp?t=_des/ny001.htm&m=des/ny000.htm

아래의 퍼즐을 출력해서 재미로 한번 해 보시기 바랍니다.

Origami Sheets(오리가미 종이)라는 퍼즐입니다. 물론 Nob 이 출제했구요.

목표: Start에서 출발해서 Goal까지 가는 최단 경로를 찾는 것입니다.

규칙: Start라고 적혀 있는 종이에서 출발하여 붙어 있는(인접한) 종이로 이동하되, 한 종이에서 다른 종이로의 이동시에는 '올라가고(Up)' '내려가고(Down)'를 순차적으로 이어가야 합니다.
즉, Start 종이에서는 붙어있는 종이가 2장이 있는데 모두 올라가는 종이입니다.
2장의 종이가 일종의 갈림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일 오른쪽 종이로 올라갔다면 오른쪽 종이에서 다음 종이로 가는 것은 3장의 종이가 있는데 이때는 내려가야만 합니다.
3장의 종이중에 내려갈 수 있는 종이는 2장이 있군요.
2장중 아무 종이를 선택했다고 가정하면, 이번에는 올라가야 하구요.

이런 식으로 해서 Goal이라고 적혀 있는 종이까지 도달하는 것이 미션입니다.

물론 역으로 Goal부터 출발해서 Start를 향해서 가도 되겠지요.

이러한 그의 위상을 감안하여 퍼즐 월드 사이트에서는 그를 위한 별도의 페이지를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바로가기 --> http://www.puzzleworld.org/PuzzleWorld/toc.asp?t=_des/ny001.htm&m=des/ny000.htm)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b 2011.04.30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가 운영하였던 퍼즐 연구소의 명칭이 'Nob Studio' 였고 생의 마지막 날까지 오직 퍼즐만을 연구하면서 자신의 연구소에서 생을 마쳤다고 합니다. (그날은 그가 속한 퍼즐간담회의 정기 모임이 있었던 날로 미국을 방문하고 돌아온지 며칠 되지 않았던 그가 모임에 나타나지 않자 그의 스튜디오로 가 보니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이렇듯 그는 Nob 이라는 명칭을 많이 아꼈다고 합니다.
    아시다시피 영어사전에 Nob은 '귀족'이라는 뜻이 있고 그도 신분상의 귀족, 경제상의 귀족이 아니라 퍼즐계에서의 귀한 인물이 되고자 퍼즐에 관련된 일이라면 마른 몸의 약한 체구(실제로 그는 위장 장애로 오랜 기간 동안 고통을 겪어 왔고 암으로 발전하여 위암으로 위를 절제한 이후에도 암이 전위되고 결국 급격히 악화되어 사망하였음)를 이끌고 동분서주하던 실질적인 Nob입니다.

    새로운 퍼즐의 명칭을 정할 때라든지, IPDC 의 평가 기준을 IPP 기준으로 하듯이 퍼즐러에게는 용어 하나에도 언어적 유희를 즐깁니다. 그들의 일상생활이 즐거움(Fun)이기 때문입니다.

    공교롭게도 Nobuyuki Yoshigahara 의 Nob 도 그러한 결과로 나타납니다.
    IPDC 의 명칭을 Nobuyuki Yoshigahara Puzzle Design Competition 으로 바꾼 것이 아니라 Nob Yoshigahara Puzzle Design Competition 으로 바꾼 것도 Fun입니다.
    말 그대로 퍼즐계의 귀족 요시가하라의 퍼즐디자인대회입니다.

    세계의 모든 퍼즐러들이 그에게 경의를 표하는 것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퍼즐계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기 때문이며 지금도 그의 애칭 Nob 으로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거목(巨木)이라는 표현이 어울립니다만.......

    그는 삼나무 숲으로 울창하나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한 작은 농촌 마을인 히키미(匹見, ひきみ)의 히키미산업개발(현재는 딱다구리 목공조합)에 초대 퍼즐연구소장으로 부임하여 당시 삼나무 공예품만 있던 상태에서 고급 목재 퍼즐을 많이 만들어 지역 특산품이 되게 하였으며, 일본 조립 목재 완구 쿠미키(組み木, くみき)의 대가인 Saburo Oguro(小黑三郞)와 함께 그 지역 이름을 딴 퍼즐디자인 대회(Hikimi Woooden Puzzle Competition)를 개최하여 국내외의 많은 퍼즐 작가를 양성하기도 하였습니다. 현재도 붓으로 쓴 그의 친필 싸인이 인쇄된 Nob Hikimi Puzzle 은 친환경 고급 목재 퍼즐의 대명사가 되고 있습니다.

    그 당시의 역대 수상작 중에는 캐스트퍼즐 AMOUR 의 원형 퍼즐이라든지, 그 유명한 Rush Hour 의 원형인 Tokyo Parking Puzzle, 그가 19세때에 아이디어를 구상하였다고 하는 캐스트퍼즐 NEWS 의 원형인 Dualock 퍼즐(이후로 이 퍼즐의 해법을 이용한 응용 퍼즐도 많이 생겨나게 됨) 등이 있으며, Trevor Wood 등 많은 외국의 퍼즐러도 참가하여 수상을 하였고 최다 그랑프리 수상자는 Bill Cutler 였습니다.

    특히, 직각이 아닌 예각과 둔각을 이용한 Bill Cutler(그는 수학자이며 퍼즐 작가임)의 그랑프리 수상작인 'Blockhead(돌대가리,멍청이,얼간이)' 라는 퍼즐은 그 당시에 조립과 해체가 불가능해 보일 정도로 획기적인 이론으로 받아 들여 졌고, 이후 이 해법 이론을 이용하여 수 많은 응용 퍼즐이 생겨 났으며, 일본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학습 교재로도 사용 할 정도로 퍼즐 발전에 한 획을 그은 퍼즐들이 탄생한 대회입니다.

    그는 그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IPDC를 창설하여 현재의 Nob Yoshigahara Puzzle Design Competition으로 발전시켰으며, 많은 신진 퍼즐 작가의 등용문 역할을 하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또한, 동양유리(Toyo Glass)와 협찬하여 신기한 물체, 유리병 퍼즐과 곡물 형태의 쌓기 퍼즐도 많이 만들었습니다.

    그가 직접 설명하는 캐스트퍼즐 동영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1편 ( http://www.youtube.com/watch?v=iV6QROYaDwI&feature=related )
    2편 ( http://www.youtube.com/watch?v=KzuIYyKUhm4&feature=related )
    3편 ( http://www.youtube.com/watch?v=1DS2k_iduYk&feature=related )

    그의 사후 10 주년이 되는 해에는 그가 평생 수집하였던 퍼즐을 가지고 그의 이름을 딴 'Nob Yoshigahara 기념 퍼즐 박물관'이 설립 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