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러 갱, 어느순간 이상한 습관이 생깁니다.
세살 적 버릇이 아니라 중년의 나이에 느지막이 생긴 습관입니다.

과거에 없던 새로운 습관이 생기니 퍼즐러 갱 스스로 생각해도 가끔가다 참 어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뭐냐구요?

아 글쎄 퍼즐러 갱이 약간 쫀쫀해 진다는 겁니다.

아 좀더 구체적으로 어떠냐구요?

아예~~ 예를 들어 설명하지요.
마트에 가서 물건을 살 때 어떤 물건 가격의 기준이 퍼즐이 됩니다. 
'이 가격이면 그 퍼즐 3개인데' 하면서 말이죠.
옷을 사려고 해도 자꾸만 퍼즐이 생각납니다. 평소에 쎈 가격 때문에 참고 있던 퍼즐이 떠오릅니다. '이 가격이면 그때 그 꿈의 퍼즐을 2종류난 살 수 있는데' 하는 생각이 나는것이지요.
술을 마실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윽 이 술값이면 그때 못산 퍼즐 다 사고도 남겠다.'
커피를 사마실 때도 그렇습니다. '이 커피 5번이면 정품 퍼즐 하나 마련할 수 있는데....'

그놈의 웬수인 돈이 문제입니다.
쩐이 많다면야 퍼즐러 갱이 위와 같은 행태와 속내를 보이겠습니까?

그런데 또 어찌 보면 꼭 쩐이 문제인 것 같지는 않습니다.
제리 슬로컴(Jerry Slocum)의 경우도 엄청난 부자는 아니었거든요.
꼭 부자만이 하고 싶은 것을 다 하고 사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조물주님이 인생을 행복하게 하는 다양한 것들을 우리에게 주신 것 같습니다.
쩐이 중요한 것이기는 하지만 인생의 전부는 아니라는 평범한 진리가 떠오릅니다.

퍼즐러 깽, 쩐에 쫀쫀해 하지 않으면서 쫄깃한 삶을 짜릿하게 한번 짠 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허허허

혹시 여러분께서 퍼즐러 갱이 평소에 보이는 행태인 아래 모습을 보인다면 퍼즐 광의 수준에 돌입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퍼즐을 손에 쥐는 순간 가슴이 쿵덩쿵덩거린다.
-새로운 퍼즐을 접하면 이리저리 사진을 찍는다.
-케이스도 풀지 않은 퍼즐이 많다. (퍼즐러 갱은 퍼즐 구입시 항상 동일한 것을 두개씩 삽니다. 나중에 근사한 퍼즐 박물관을 열 때 전시용 또는 체험용으로 사용하려는 목적에서입니다.)
-물건을 살 때 가격의 기준이 되는 것이 퍼즐 가격이다.
-일일부독퍼즐 구중생형극: 하루라도 퍼즐을 하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친다.
-가지고 싶은 퍼즐이 있으면 밥을 굶어서라도 돈을 마련해서 기어이 사고야 만다.
-처음 만나는 사람한테도 주책없이 자꾸만 퍼즐 이야기를 꺼낸다. 
-어떤 사물을 보면, 이것을 어떻게 퍼즐로 만들 수는 없을까 하고 생각한다.
-일하다가도 갑자기 퍼즐 해법이 궁금해진다.
-잠자리에 들어서도 퍼즐 해법을 궁리한다.
-스마트폰 어플 중 유료 어플은 거의 안사며, 공짜 어플만 사용하면서, 퍼즐 관련 어플은 유료라도 다운받는다.
-영어를 무지 싫어하면서도 퍼즐 관련 사이트에 나오는 영어는 반갑기만 하다.
-새로운 퍼즐을 사게 되면 예전 글인 '퍼즐 백배 즐기기 비법 20가지'에서 나열했던 사항들을 수행합니다.
거의 하나 빠뜨리지 않고 다 행합니다.
-퍼즐 DB를 정리합니다. 여기에는 디자이너, 제작년도, 해당 분야, 재질, 가격, 미션, 솔루션 등등등 많은 항목이 포함됩니다.
-퍼즐러 갱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을 것 같은 퍼즐은 직접 만들어본다.


위 사진은 퍼즐러 갱이 직접 만들어본 꼬인 종이(Tangled Paper) 모조품입니다.
어째 좀 이상하지요? 퍼즐러 갱은 전문 퍼즐 제작자가 아니랍니다. 이해해 주세용~~

원본 모델은 아래 사진입니다.
프라하에서 열린 IPP28에서 RGee Watkins를 기념하며 나누어준 핸드아웃 제품입니다.
1933년에 Friedrich Carl Schmidt가 유럽 특허를 받은 제품입니다.
아래 사진은 특허를 받을 당시의 설계도입니다.


설계도와 원본에 비하면 퍼즐러 갱이 만든 작품이 볼품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봐줄만 하지요?^^
여러분도 한번 만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이정도면 퍼즐러 갱 진짜 퍼즐광 맞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비스 2011.02.17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면을 읽을 능력이 없는 것이 안타깝네요!

  2. 엘비스 2011.02.17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쉽게 알려주시면...

  3. 퍼즐러 갱 2011.02.19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면에는 특별한 영어가 없습니다.
    그냥 그림을 보시면 됩니다.

    자세히 보시면 4번 원을 5번 원 쪽으로 옮기는 것을 묘사해 놓은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 가운데의 큰 원인 3번 원을 위를 향하도록 약간 구부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즉, 3번 큰 원을 위쪽으로 접거나 구부리면 앞에서 보았을 때 초승달 모양이 됩니다.

    초승달 모양이 되면 3번 원보다 작은 4번이나 5번 원의 안쪽으로 쉽게 들어갈 수 있게 되지요.

    그리고 동일한 원리로 해서 1번의 우측 원을 구부리면 4번과 5번 원도 오른쪽으로 빠져 나올 수 있게 되지요. 4번과 5번 원이 분리가 되면 1번과 3번은 자연적으로 분리가 되어 있을 것입니다.

    대략 사이즈를 짐작해서 한번 만들어 보시면 이해가 되실 겁니다.

  4. RGee 2011.02.27 1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Gee Watkins 의 본명은 Robert Glen Watkins (1921 ~ 2007)이며 그가 선호하였던 이름인 RGee Watkins (그 의미는 R.G.Watkins)로 불립니다.
    그는 Recreational Math 에 능한 퍼즐 작가 입니다. 그의 작품으로는 Four Ts, Rapid Fire, Tims Pegs, Sum34 Block 등이 있습니다.
    초창기 IPP를 주도하였던 퍼즐러들이 이제는 하나 둘씩 떠나는 느낌이고, RGee도 그의 개인 홈페이지만 덩그러니 남겨 두고 떠난 것 같아 많이 아쉽습니다.

    그런데, 2008년에 그를 추모하며 IPP28 에서 나누어준 기념품은 1893년에 미국 특허를 받은 William S. Bates 의 퍼즐과 동일합니다.

  5. PAM 2011.11.06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윽...

    나 반퍼즐광인것 같습니다.

    슬슬 눈치보다가 처음만나는 사람에게 퍼즐풀라 하고...(어째서인지..;;)

    그런데 퍼즐 좋아하는건 아무래도 논리퍼즐쪽인거 같아요.

  6. 퍼즐러 갱 2011.11.0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그정도면 반퍼즐광이 아니라 퍼즐광입니다요~~^^

  7. zhanchi 2012.02.26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점점 큐브광이되가는거같아서...큐브를 본격적으로한지 2달도안됬는데 막 부모님이나 다른 아는사람들이랑 있을때 큐브얘기로 계속 이야기를 이어가는거같아서...

  8. MMC 2013.08.20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즐러 갱님이 쓰신것 거의다 저랑 일치합니다^^
    뭐 저는 스마트폰도 없고 6학년이라 물건 살때 그런 생각은 거의 안들지만..
    그런데 저는 퍼즐을 할때 너무 집중을 해서 부딪친적도 많고,
    전화가 와도 지금 하고있는 퍼즐은 꼭 다 풀고싶고...ㅋㅋ
    그래서 지금 제 2G폰은 거의 안 씁니다ㅋㅋ

    저도 퍼즐광인것 같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