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퍼즐박물관 블로그에 좋은 내용의 댓글들이 많이 올라와서 퍼즐러 갱 무지 기분이 좋습니다.
그중 Eucleides 님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트랩 도어 (Trap Door) 종이 접기 퍼즐' 글에 훌륭한 댓글을 남기셨기에 DIY 체험퍼즐 코너에서 다시 한번 제시해 봅니다.

트랩 도어 (Trap Door) 퍼즐처럼 위상기하학을 이용한 퍼즐입니다. 아니 마술이라고 해도 되겠습니다. 일명 퍼즐 마술이지요^^

그리고 출처도 퍼즐책이 아니라 마술책에 나와 있는 내용입니다.
암튼 퍼즐 마술 아니면 마술 퍼즐입니다.^^

만드는 법은 무지 간단합니다.
명함이나 엽서나 A4지를 가지고서 아래 모양처럼 만들면 됩니다.
종이를 미음자 모양으로 자르기만 하면 됩니다. 즉 가운데 부분의 직사각형만을 오려내면 되는 간단한 종이퍼즐입니다
두께는 적당히 하면 됩니다. 대략 1 cm 정도이면 적당하더군요.
퍼즐러갱이 만들어서 활용해본 결과 명함이나 엽서보다는 상대적으로 얇은 종이가 더 효과적이더군요. 그 이유는 본 글의 맨 마지막에 제시되어 있는 해답을 보고나면 이해가 될 것입니다.

(출처: www.yes24.com)

 


미션은 위 그림에서 대충 알 수 있듯이, 상대방이 종이를 꼭 잡고 손가락을 떼지 않은 상태에서 종이를 주먹 위에서 아래로 보내는 것입니다. 물론 종이를 찢지 않고 말이죠.
아주 간단한 퍼즐 마술이지만 효과는 만빵입니다요.^^

이 퍼즐을 배로 즐기기 위해서는 마술을 하는 것과 같은 연출이 필요합니다.
즉 상대밥에게 종이를 잡고 있으라고 한 뒤 손수건 등으로 가린 뒤에 손수건 안에서 작업을 하면 됩니다.
물론 이때 마치 종이를 찢는 듯한 시늉, 그리고 붙이는 듯한 시늉을 하면 더 효과적이겠지요.

여러분도 한번 해보시지요.



자 이제 정답을 알려드려야 할 때가 되었군요.
아래에서 확인해 보시지요~~~




































































































지금 해답을 보기 전에 다시 한번 스스로 해 보기를 권합니다.
퍼즐이란 것은 참 묘해서 해답을 알고 나면 재미가 뚝 떨어지거든요.
그래도 그것을 감수하겠다고 한다면 아래의 해답을 참조하시지요.











































































































V

아래 그림처럼 하시면 됩니다.

(출처: www.yes24.com)

 


약간 허탈하시죠?

위 퍼즐을 오랫동안 여러번 사용하려면 모서리 부분에 투명 테이프를 붙여놓으면 좋습니다. 뒤집을 때 약간 찢어지는 경우가 발생하거든요.
그래서 비닐 코팅이 된 질이 좋은 얇은 종이가 좋습니다.
명함처럼 두꺼운 종이는 넘기는 과정에서 접힌 자국이 남는 단점이 있더군요. 
그래서 추천해 드리는 것은 즉석 마술하는 것처럼 걍 일반 A4지를 쓱싹쓱싹 잘라서 만든 뒤 한번 보여주고 버리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미리 준비한 것은 즉흥성이 좀 떨어지지요.

(이상 내용 출처: 커뮤니케이션의 달인이 되는 클로즈업 매직 23, 유우키 도모 저, 서희정 역, 시그마북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밌다 2011.10.31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제로 만들어서 해보았더니 정말 신기하게도 뒤집히네요.재밌습니다.강추입니다.

  2. 김민정 2011.10.31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제 직소퍼즐에 막 입문한 초보자입니다. 주로 지금까지는 퍼즐보다는 추리소설이나 영화 수수께끼 등에 심취해있던 치라, 이 모든 게 새롭고 신선하네요. 웹서핑의 인연으로 우연히 들어와서 이것저것 열심히 잘 보고 갑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릴 것 같네요. 이 쪽 일을 하시는 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취미에 대해 이정도로 해박하다는게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날씨도 추워지는데 건강 조심하세요.

    • 퍼즐러 갱 2011.10.31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이구 감삼다~~
      자주 방문해 주세요~~
      저는 퍼즐과는 전혀 관련없는 IT 쪽 분야에서 일하고 있답니다.^^
      퍼즐이 그저 좋아서 즐기고 있고 수집을 하고 있을 뿐이며, 계속적으로 알아나가려고 노력하고 있을 뿐입니다.

  3. 김민정 2011.10.3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그럼 어떻게 이렇게 잘 아시는지요? 정말 대단하시네요. 수년간의 지식으로는 될이 아닌듯 싶은데, 정말 열정이 대단하시네요. IT쪽이라 블로그 관리도 잘 하시나봐요. 그저 감탄만...^^; 그런데 직소 퍼즐은 별로 안 하시나요?

    • 퍼즐러 갱 2011.11.01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삼다~~
      그러게요. 직소퍼즐도 엄연한 기계적 퍼즐 (Mechanical Puzzle)의 한 분야이기는 하지만 저의 경우에는 매우 좋아하지는 않습니다.
      직소퍼즐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단순반복 작업이면서 노가다 같다는 느낌이 자꾸만 들어서요.
      그래도 일반적이지 않은, 좀 특이한 직소퍼즐은 즐겨 한답니다.

  4. PAM 2011.11.06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왠지 초등학교 때의 마술통을 생각나게 하는 퍼즐입니다.

    한손으로만 하는 퍼즐인줄 알았는데...ㅋㅋㅋ

    신기하네요.

  5. hguygu 2014.02.12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신기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