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도어 종이접기 역시 마술 같으면서도 퍼즐이고, 퍼즐 같으면서도 마술입니다.

먼저 트랩 도어 퍼즐을 만드는 방법부터 설명하겠습니다.
A4지를 가로와 세로 모두 4등분을 한 뒤 가로 세로 모두 한번씩 안으로 밖으로 접어 놓습니다.
그리고는 안쪽 일부분을 가위로 오리면 됩니다.
사실은 칼로 자르는 것이 더 정확한 표현이겠네요.
아래 그림처럼 말이죠.
(점선은 접고, 실선은 오리면 됩니다.)

 


자 이제 모든 준비는 끝났습니다.
그런데 이것을 가지고서 도대체 뭘 하라는 것일까요?
미션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가운데를 오림으로써 생긴 문을 위로 향하게 하고 손가락으로 잡습니다. 그리고는 상대방에게 그 문이 아래쪽으로 향하도록 해 보라고 말합니다. 단 접힌 부분만을 따라서 종이를 요령껏 접거나 펼치거나 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즉, 종이를 접거나 펼때 종이가 항상 평면인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물론 종이를 찢으면 안되는 것은 당근이구요.
즉 아래 사진과 같은 상태에서 문을 손가락으로 잡으면 됩니다.

 


자 준비되었나요?
한번 해 보시지요.
상당히 어렵습니다.

그런데 반드시 두명이서 해야 할까요?
퍼즐러 갱이 한손으로 잡고 다른 한손으로 해 보았는데 혼자서도 가능하더군요.
물론 이 퍼즐의 속성상 상대방이 있으면 더 재미가 있습니다.
상대방에게 문을 잡고 있으라 하고 본인이 해결하는 것을 보여주면 상대방이 상당히 재미있어 합니다.

이런 것을 가리켜 위상 기하학 (토폴로지, Topology) 라고 표현하더군요.
즉, 이 퍼즐은 위상기하학적인 차원에서 해법을 찾아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우리네 평범한 사람들이 위상 기하학을 자세히 알 수 없는 노릇이므로 상당히 재미있게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즐겁게 가지고 놀려는 목적이지 위상 기하학이라는 어려운 학문을 연구하려는 목적은 아니니까 됐지요.

글로만 설명이 되어 있어서 미션이 무엇인지 헷갈리는 분들을 위해 유사한 유튜브 동영상을 소개해 봅니다.
(아래 동영상은 A4 지의 가로 부분을 3등분한 것이지만 기본적으로 미션은 동일합니다.
단, 해법은 약간 상이합니다.)


자 이제는 해답을 공개해야 하는 시간이 되었군요.
퍼즐러 갱이 이순간 무슨 말을 할까요?
그렇습니다.
먼저 여러번 해보고 나서 정 안되면 아래 해답을 참조하라는 것입니다.



































































































지금 해답을 보기 전에 다시 한번 스스로 해 보기를 권합니다.
퍼즐이란 것은 참 묘해서 해답을 알고 나면 재미가 뚝 떨어지거든요.
그래도 그것을 감수하겠다고 한다면 아래의 해답을 참조하시지요.











































































































V

그중 퍼즐러갱이 생각하기에 트랩 도어 퍼즐 만드는 방법과 해법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나오는 동영상은 위의 동영상 후속편입니다.
주위 친구들에게 한번 시도해 보시지요.


그런데 위에서 이미 언급하였듯이 바로 위 동영상은 가로를 3등분한 것입니다.
따라서 가로를 4등분한 트랩 도어에는 바로 위 유튜브 동영상의 해법이 그대로 적용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기본적인 원리는 유사합니다.
물론 위의 3등분한 해법이 좀더 쉽기는 합니다.
각자들 스스로 한번 해보시기 바랍니다.
(좀더 엄밀히 말하면 퍼즐러갱이 알고 있는 4*4 트랩 도어 해법은 바로 위 유튜브 동영상 속의 4*3 트랩 도어에도 바로 적용 가능하답니다.
그 새로운 해법은 여러분의 몫으로 남겨두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ucleides 2011.10.29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원리를 실제로 마술에 응용한 경우가 있습니다.

    ①명함 정도의 적당한 크기의 종이를 구해, 가운데에 구멍을 내어 ㅁ자 모양의 종이를 만듭니다.

    ②상대방에게 아래 그림과 같이 종이 안쪽을 놓치지 않게 엄지와 검지로 집어달라고 합니다.

    ____ ____
    ___/__ \_______ __/___ \_________
    / /___ \____/___ / /___ \___ /___
    / / __ / / __ / /
    /∠_/ \ => /∠_/ \ / /
    / /____/ _____________ / /____/ ____ / /______
    / /\_____/ / / / /\_____/ / /
    / /__________/ / / /___________ / /
    /________________/ /__________________/

    ③ 상대의 눈을 감게하고, 앞선 원리를 이용해서 종이를 위로 제껴 올립니다.
    (다만, 이 경우는 종이에 조작한 흔적이 안 남게 하기위해, 접지 않고 '말아서' 올립니다.)

    ④ 상대가 눈을 뜨면, 마치 종이 고리가 손목을 통과한 듯한 느낌을 받게 됩니다.

    마술 가이드 책에서 처음 보고 준비가 매우 간단하여 실제로 친구에게 써먹어 보았는데,
    별것 아닌것 같으면서도 괭장히 신기해 했습니다. 마술을 살피면서 보니 퍼즐적 요소가 짙어서 어쩌면싶었는데 역시 블로그에서 마주치게 되었네요.

    참고한 마술 책은 (커뮤니케이션의 달인이 되는) 클로즈업 매직 23」 (유우키 도모 지음, 서희정 옮김, 시그마 북스)입니다. 자세한 설명과 그림은 이 책의 33p에 있습니다.

    • Eucleides 2011.11.03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림이 깨져버렸군요. 스페이스가 무시될 줄이야. 그러나 직접 이 마술에 대해 조사해주신 덕분에 또 하나의 재미있는 퍼즐이 소개될 수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2. 퍼즐러 갱 2011.10.29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즐러갱이 확인해본 결과 말씀하신 것처럼 상당히 유사하군요.
    상당히 재미있는 마술, 퍼즐인 것 같습니다.
    어렵지도 않구요.
    본 체험퍼즐 코너에 소개해 보야겠네요.^^

  3. Puzzler PAM 2011.12.30 1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M입니다. 수식어를 붙여봤는데... 자격은 될란지 모르겠네요.ㅋ
    요즘 이 트랩 도어를 트릭 도어로 이름을 바꾼 뒤에 마음껏 실험하고 있습니다.
    마음에 들어버렸거든요.

    우선 알아낸 사실은, 저런 사각격자로 일정간격으로 떨어져 있는 식의 트릭 도어는 문이 2칸이기만 하면 언제나 간능합니다. 그러니까, 16*16으로 종이를 접어놓은 다음에 좋은데 한 곳 잡아서 크기 1*2의 문 하나만 만들어도 트릭 도어는 성립합니다.

    두번째, 삼각형 모양도 가능합니다.(정삼각형) 그것도 삼각형 2개를 붙여놓은 모양의 트릭 도어도 말입니다.

    직접 해보세요.ㅋㅋ 퍼즐러로서의 자존심을 걸고!!(??)ㅋ

    • 퍼즐러 갱 2012.09.11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에 생각이 나서 한번 시도를 해 보았습니다.
      그러나 실패.ㅜㅜ
      위 본문에 나와 있는 평면도에서 튀어나온 사각형을 삼각형으로 오려서 해 보았는데요. 결국 실패.
      Puzzler PAM 님, 좀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시겠어요?
      삼각형 2개를 붙여놓은 모양이라는 것이 무슨 말인지요?

  4. 퍼즐러 갱 2012.01.01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각형이라....
    퍼즐러 갱 한 번 시도해 보아야겠네요.
    감사합니다~~~~

  5. Puzzler PAM 2012.09.11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ply 누를 때 나온 창이 긴가 민가 해서...(로그인하라는 소리처럼 보이더라구요;;ㄷㄷ)
    그래서 여기에 따로 쓰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사각형 이야기는 위의 큰 종이그림에서 ㄷ자 좌우 대칭으로 잘라서 '문'을 만들었습니다.
    이걸 ㄷ자 90도 회전시킨 모양으로 잘라도 성립합니다. 위 그림의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위에서 아래로 1번부터 16번까지 번호를 붙였을 때, 위의 그림에서 7번과 11번이 문이 되는데 7번 위, 오른쪽, 11번 오른쪽, 아래를 잘랐습니다.
    제가 말하는 것은 7번 위, 왼쪽, 오른쪽, 11번 왼쪽, 오른쪽을 자른 형식의 문입니다.

    삼각형 모양은 삼각형 타일 아시죠? 삼각형 타일 모양으로 쫘~악 접어 둔 뒤에...(왠만하면 정삼각형)
    ㅁㅁ△ 1
    ㅁ△▽△ 2,3,4
    △▽△▽△ 5,6,7,8,9
    (ㅁ자 무시합니다. 이런 모양의 타일.)
    위에서 부터 1,2,3,4,5,6,7,8,9 번호를 붙인다면... 에라이!! 뭐 아시겠죠.. 실제로는 10번 이하도 쫌 있어야 하고... 뭐 이런 상황에서 7번과 8번을 묶는 다이아 모양에서 한 변만 빼고 잘라 문을 만드는 겁니다.

    • 퍼즐러 갱 2012.10.10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에 Puzzler PAM 님이 말한 삼각형 트랩 도어가 생각이 나서 다시 한번 시도해보았는데 그만....
      퍼즐러 갱은 실패. OTL. 흑흑흑
      션하게 두손 들랍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