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 브로큰셔 (Laurie Brokenshire)는 퍼즐러 갱에게 정말 기억에 남는 사람입니다.
때는 바야흐로 2010년. 일본 오사카와 하코네에서 열린 IPP 30 행사에 퍼즐러 갱이 참석해서 맨 처음 이야기를 나눈 사람이 바로 로리 브로큰셔였습니다. 
IPP 행사에 처음 참가해서 쭈삣쭈삣하는 퍼즐러 갱을 정말 편하게 대해준 사람이죠.
홀 중에서 자리가 비어있는 원탁의 식탁에 걍 앉았는데 바로 옆에 앉아 있던 사람이 바로 로리 브로큰셔였습니다.
그는 퍼즐러 갱이 IPP 행사에 처음 참가했다고 하니 아주 편하게 대해주더군요.
IPP 행사 전반에 대해서 아주 흥겹게, 편하게, 이미 아주 오래전에 알고 있던 사람처럼 신나게 이야기를 해 주더군요.
퍼즐러 갱이 재수가 좋았던 것이죠.
로리 브로큰셔는 아주 쾌활하고 말이 많고 주변 사람들을 아주 편하게 대해주는 성격의 소유자였거든요.
당시에는 그가 누구인지 몰랐었는데 2011년 베를린 행사에서 좀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나서는 그의 존재감을 알게 되었지요.
예전에 포스팅한 '종이접기 퍼즐 : 플렉사튜브 (Flexatube)' 글에서의 플렉사튜브 퍼즐을 퍼즐러갱에게 자상하게 설명했던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그는 본 포스트의 제목처럼 IPP 34 London 행사의 준비위원장입니다.
그런데 이미 그는 영국 내에서 퍼즐 파티를 진행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주기적으로 그의 집에 모여 퍼즐 파티를 열고 있다고 하는군요.
특이한 것은 퍼즐 파티 시작 전에 일정한 퍼즐을 풀고, 그 퍼즐의 결과가 지시하는 대로 자리에 앉는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자리에 착석하는 것마저 퍼즐의 범주에 편입시킨 아이디어가 돋보입니다.

자 로리 브로큰셔의 사진을 보여드립니다.

(출처: http://www.dailyecho.co.uk/news/)

상당히 잘생겼죠?
하얀 수염이 정말 멋드러집니다.
전체적인 사진 분위기에서 그의 쾌활한 성격을 엿볼 수 있습니다.

로리 브로큰셔의 퍼즐 컬렉션은 어마무지합니다. 세계의 대표적 퍼즐 수집가의 한 사람이지요.
그는 11살때부터 퍼즐을 모으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것이 어느덧 1만개 이상의 퍼즐이 되었다고 하는군요.
루빅스 큐브 관련해서는 400 여종의 큐브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아래 사진은 그가 자신의 집 앞 드라이브웨이에 자신의 퍼즐을 널어놓은 모습입니다.
참 행복해 보입니다.

(출처: http://www.dailymail.co.uk/news/)

이렇듯 퍼즐의 수가 늘어나자 그는 고민이 생깁니다.
이 수많은 퍼즐을 집안에 둘 곳이 부족하게 된 것이죠.
그래서 그는 자신의 집에 30,000 파운드를 들여 새로이 퍼즐 룸을 마련했다고 하는군요.

그의 퍼즐룸 천장에는 자신인 디자인한 대형 미로가 그려져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퍼즐 룸 사면에 퍼즐 전시를 위한 유리 진열장이 있구요. 그 캐비넷들은 벽쪽에서 빛이 나오도록 되어 있답니다. 그래서 퍼즐들이 아주 화사하게 빛난다고 합니다.

아래 사진은 그가 그의 퍼즐 룸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참 멋진 퍼즐 룸입니다.

(출처: http://www.dailyecho.co.uk/news/)

그런데 이 퍼즐 룸에 자신이 모은 퍼즐이 다 들어가지 않아 다락방에도 수많은 퍼즐이 박스채 쌓여 있다고 하네요.
아울러 정식 퍼즐 룸에 들어가지 못하는 퍼즐들은 거실의 쇼파 바로 옆에, 침대 옆 보조장에, 부억 근처에 비치해서 언제든지 가지고 놀 수 있게 해 놓았다고 하는군요.
물론 또하나의 새로운 퍼즐 룸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5개 룸으로 이루어진 그의 집은 모든 벽이 착시현상을 일으키는 그림으로 도배되어 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그가 현재 가지고 있는 1만개 이상의 퍼즐을 자신이 직접 모두 풀어 보았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는 퍼즐 컬렉터가 아니라고 강조하여 말합니다. 그리 많은 퍼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요.
그는 퍼즐 컬렉터라기 보다는 퍼즐 솔버 (Puzzle Solver) 라고 스스로를 일컫습니다.
퍼즐 솔버는 퍼즐을 가지고 놀면서 푸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퍼즐을 풀기 위해서 퍼즐을 구입한 것이며,
다 풀고 난 것을 버리지 않았을 뿐이라고 하는군요.^^

실제로 그는 퍼즐을 잘 푸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마치 미국의 '웨이화 황'처럼 말이죠.

현재 그는 59세이며 영국 해군 준장(제독) 출신이라고 합니다.
60이 다 되어가는 나이에도 그는 새로운 퍼즐을 보면 여전히 짜릿한 전율을 느낀다고 합니다.
타고난 퍼즐러인가 봅니다.

그는 아마추어 마술사이기도 합니다. 매직 서클에도 가입하여 꾸준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전거 광이기도 합니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PP31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그는 폴란드에 먼저 도착한 후 자전거를 타고 베를린까지 왔다고 하더군요. 그것도 부인과 함께 말이죠.
올해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IPP32의 경우에는 먼저 알래스카에 도착해서 알래스카에서부터 워싱턴 DC까지 자전거로 이동했다고 합니다.
거의 미국 대륙을 동서 횡단한 것이나 다름없지요.
60의 나이에 엄청난 체력의 소유자이기도 합니다.

항상 즐거운 모습, 웃는 모습, 매사에 관심이 많은 모습, 처음 보는 사람에게 친절하게 대하는 모습, 격의 없는 모습, 가족들과의 단란한 모습, 덥수룩한 턱수염이 잘 어울리는 모습, 항상 농담이 그의 입에서 떠나지 않는 (그래서 영국의 어느 일간지에서는 그를 가리켜 Chattist 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더군요.^^) 로리 브로큰셔는 생각만해도 퍼즐러 갱 입가에 미소를 띠게 하는 사람입니다.

자주 본 사람이 아니면서도 아주 오래된 친구같은 느낌이 듭니다.

퍼즐러 갱도 로리 브로큰셔같은 스타일의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잌후 2012.10.11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스러운" 스타일의 사람이네요.
    굉장히 행복해 보입니다.

  2. Puzzler PAM 2012.10.1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인분은 어떤 사람이기에 저걸.. 좋아하시는 건가요? 갑자기 의문이 듭니다.
    왠만한 분들이라면 큐브부터 모으는 거 같습니다. 근데 큐브는 퍼즐의 꽃이 아닌데;;
    퍼즐풀이에 따른 자리 설정 시스템이 궁굼합니다. 어떤 건지 알 수 있을까요?

    남들이 뭐라하든 행복하면 잘 산 거죠 뭐...ㅋ
    퍼즐 푸는 것도 재미있는데 어젠가 500피스 1만원권 돈더미 퍼즐을 시도했습니다. 시간이 감에 따라 들러붙은 인원이 증가했는데 3시간 쯤 해서 100피스 맞춘 거 같네요;;
    이런 하나하나 대입해야 하는 퍼즐 말고 기발한 발상의 퍼즐이 좋은데 말이죠..
    여튼, 퍼즐 풀면 행복해 지는 거 같습니다.

    퍼즐 만들면 더 좋을 거 같은데;;;ㅋ

    • 퍼즐러 갱 2012.10.18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PP 행사에도 매년 부부동반으로 참석을 하고 있답니다.
      같은 취미를 가진 부부는 참 좋아보입니다.

      퍼즐풀이에 따른 자리 설정 시스템 이야기는 영국 신문기사를 보고 적은 것이기에 그 구체적 내용을 알고 있지 않습니다.ㅜㅜ

    • 어잌후 2012.10.18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갑자기 궁금해져서 질문드립니다. Puzzler PAM님은 무엇이 퍼즐의 꽃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고수님의 의견을 듣고 싶네요 ㅎ

    • Puzzler PAM 2012.10.23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학문의 꽃이라 하면 당연히 철학입니다. 이는 대부분이 공인한 것이죠.
      아쉽게도 제 식견으로는 퍼즐의 꽃이 무엇이라 일반적으로 말하는 것인지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제가 느끼기에.. 퍼즐의 꽃은 위상퍼즐이 아닌가 싶습니다. 정확한 용어를 잘 몰라서 죄송합니다;;
      음.. 그러니까 플렉사튜브나 히라노 요시아키님의 퍼즐같은 것이요.

      사실, 퍼즐의 종류는 무한히 만들어질 수 있다고 저는 믿기에, 퍼즐의 꽃은 어느 종류의 퍼즐이 아닌 퍼즐이라고 생각합니다. 위 퍼즐은 굳이 분류하면 분류할 수 있지만 흔한 퍼즐은 아니죠. 쉽게 원리를 따라하여 비슷한 퍼즐조차 만들지 못하지 않습니꺄?

      어익후님의 퍼즐의 꽃에 대한 의견이 궁굼합니다.

      (아, 그리고 저는 고수가 아닙니다. 굳이 말하자면... 입문자?)

    • 퍼즐러 갱 2012.10.23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생각하기에는 각각의 취향에 따라 퍼즐의 꽃이 정해질 것 같습니다.
      어떤 이는 큐브를 퍼즐의 꽃이라 하고,
      또 어떤 이는 분리결합 퍼즐(탱글먼트 퍼즐)을 퍼즐의 꽃이라 하고,
      또 어떤 이는 패턴 퍼즐을 퍼즐의 꽃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어렵다고 해서 퍼즐이 좋은 것만은 아니듯,
      또 그저 많은 사람들이 즐기고 있다고 해서 훌륭한 퍼즐이라고 할 수도 없고,
      그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퍼즐이 있을 수 있고,
      퍼즐의 꽃이 정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어떤 이는 쉬우면서도 극적인 반전이 있는 퍼즐을 좋아하고,
      또 어떤 이는 일단 어려운 퍼즐을 좋아하고,
      또 어떤 이는 직소퍼즐 그것도 조각수가 기본 천개는 넘는 것을 좋아하고,
      또 어떤 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가지고 놀 수 있는 퍼즐만을 좋아하고,
      다들 가지각색이더군요.
      Puzzler PAM 님의 발언은 큐브 퍼즐의 심오함과 재미를 무시하는 차원에서 한 말은 아닐 겁니다. 그저 자신의 취향과 관점을 표시한 것이죠?

      그런데 사실상 큐브 매니아들이 많고,
      큐브는 다양한 문제를 즐길 수 있고,
      어려우면서도 일정한 해법과 패턴이 있고,
      무궁무진한 구조의 변경을 통한 신종이 나타나고 있고,
      실제로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았고 현재도 사랑받는 퍼즐이지요.
      이런 점에서 큐브를 무시할 수만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하고 싶은 말은 사과와 오렌지를 비교할 수는 없다는 말입니다.
      말이 길어지니 역시 꼬이는군요.
      퍼즐러 갱이 이렇습니다그려.허허허

    • Puzzler PAM 2012.10.23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말에 '제 소견으로'라고 수식했죠.ㅋㅋ
      사실 맨 처음 꽃으로 생각했던 것이 큐브였어요.
      한때는 그래서 큐브를 모으는 데 혈안이 되었던 때도 있고요.
      근데 그 뒤가 없고... 딴 퍼즐도 접해보다 보니 그렇게 생각되더라구요.
      갱님의 생각 잘 들었습니다.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 어잌후 2012.10.23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즐러 갱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사람 취향 차이가 많겠죠.
      저는 퍼즐의 꽃이라 함은 아이디어가 있으면 간단하게 풀리면서도, 그 아이디어가 없으면 엄청나게 어렵게 느껴지는 것들이 퍼즐의 꽃이라고 생각합니다. 창의력을 요구하는 것들이요.
      이 중에는 탱글먼트 퍼즐도 있겠고, 캐스트 퍼즐도 있겠고, 히든 메커니즘 퍼즐도 있겠죠.
      아참,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큐브부터 모으는 건 단지 큐브가 "가장 널리 퍼진/알려진/보급된" 퍼즐이라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 퍼즐러 갱 2012.10.24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널리 퍼진/보급된/알려진 이유의 이면에는 아무래도 재미있고, 특색있고, 신기하고, 중독성 있고, 매력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