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 판매 사이트입니다.
해서 혹시나 오해가 있을 것 같아 조심스럽습니다.

그러나 제목처럼 퍼즐러 갱의 놀이터인 퍼즐 매스터 판매 사이트를 용기내어 소개합니다.
많은 분들이 퍼즐러 갱의 퍼즐 박물관 블로그 전용 메일(puzzlergang@gmail.com)을 통하여 퍼즐을 구입할 수 있는 방법을 문의해 왔습니다.
일일이 메일을 보내기도 그렇고 해서 이 자리를 빌어 퍼즐 판매 사이트 하나를 소개해 봅니다.

불행히도 우리나라 사이트가 아닌 것이 아쉽습니다만 수많은 퍼즐을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굳이 구매를 하지 않더라도 수많은 퍼즐을 감상하는데에는 딱입니다.

아래 사진은 퍼즐 매스터 초기 페이지입니다.

퍼즐러 갱이 자주 애용하는 사이트입니다.
그동안 많은 퍼즐을 구매해 보았지만 단 한번의 실수나 문제가 없었습니다.

예전에 '퍼즐 해법은 절대 공개하면 안되는 것일까?'라는 글에서 퍼즐 해답(솔루션, 푸는 법) 사이트를 제시한 적이 있는데 그 사이트가 바로 퍼즐 매스터 사이트입니다.
특히 캐스트 퍼즐의 경우에는 거의 모든 해답을 제공하고 있어 캐스트 퍼즐 푸는 법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유용한 사이트라고 생각합니다.

아래 사진은 퍼즐 매스터 해답 페이지입니다.

아울러 항상 새로운 퍼즐이 올라오고 있어 퍼즐 수집광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것도 특징입니다.

특징적인 것은 오스카와 콘스탄틴 코너가 따로 있어서 대표적 퍼즐 디자이너를 배려하는 마음도 엿보입니다.

아래 사진은 오스카가 디자인한 퍼즐들을 따로 모아놓은 페이지입니다.

아래 사진은 장-클로드 콘스탄틴이 디자인한 퍼즐들을 따로 모아놓은 페이지입니다.

그리고 판매하는 퍼즐을 자세히 살펴보면 퍼즐 매스터 브랜드로 판매하는 것이 많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직접 퍼즐을 디자인하는 경우도 있고, 전문 퍼즐 디자이너가 개발한 것을 상품화하는 것도 많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런 믿을 만한 퍼즐 판매 사이트가 있어야 퍼즐 디자인도 활성화되고, 상업화에 성공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진다고 퍼즐러 갱은 생각합니다.

퍼즐 매스터 사이트에서 소개하는 내용은 대부분 정확한 정보를 담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저 추측이나 지어낸 허구가 별로 없다는 말과도 같습니다. 국내 퍼즐 사이트를 무시하는 것은 아니지만 국내 사이트에서 설명하거나 소개하는 내용은 천편일률적인 면이 있습니다. 최초에 정보를 잘못 올린 곳이 있고, 그 내용을 계속 퍼나르기식으로 제공하다 보니 잘못된 정보나 설명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굳어지는 현상도 있습니다.
그러나 퍼즐 매스터 사이트는 다릅니다.
설명도 정확하거니와 디자이너도 명확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치수(Dimension)도 정확합니다.

아래 사진은 특정 퍼즐에 대한 미션, 난이도, 브랜드, 유형, 치수, 가격, 그리고 간단한 설명이 되어 있는 페이지입니다. 여기서는 편의상 캐스트 루프(Cast Loop) 퍼즐 페이지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본 퍼즐 박물관(Puzzler Gang's Puzzle Museum) 블로그의 글을 유심히 관찰하고 글을 열심히 읽은 분들이라면 퍼즐러 갱이 소개하는 많은 퍼즐들이 사실은 이 퍼즐 매스터 사이트에 이미 소개된 것들이라는 것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lan 2011.02.23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판매사이트 Puzzle Master 의 주인장은 Allan Stein 과 그의 동생 Leon Stein 입니다.
    그는 Wire Puzzle 에 큰 관심을 가지고 직접 만들기도 하고 자신이 만든 퍼즐에 대한 자부심으로 직접 팔아 보면서 퍼즐 판매 사이트로서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고 개설하게 되었고 현재는 잘 알려진 가장 유명한 판매 사이트가 되고 있습니다.

    그는 Rick Irby 나 Dick Hess 에 견주어 보아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훌륭한 Wire Puzzle 작가로 활동하여 왔고 IPP29 에서는 숫자 29를 이용한 '29th IPP', IPP30 에서는 숫자 30을 이용한 'The Big 30' 등의 재미있는 퍼즐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퍼즐에 대한 열정으로 정확한 설명과 정확한 크기를 가름하도록 자를 대고 찍은 사진, 해답의 제공 등으로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어 세계 각국에서 주문이 들어올 정도이며 그에 따라 고객 편의를 위해 각국의 화폐 단위와 환율까지 계산한 가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평소 캐스트퍼즐의 나라별 가격대가 궁금하였는데 확인해 보니 캐나다든 미국이든 일본이든 우리나라와 비슷한 가격대로 큰 차이가 없음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반해 그외 금속퍼즐인 Oskar's Cube, Yin & Yang, Jigsaw Globe 등 기타 퍼즐들은 우리나라 판매 사이트가 2배 이상 비싸고 심지어 개당 가격이 5만원 또는 7만원이 넘는다는 것은 제조사의 문제인지 판매사의 문제인지 의아하기도 합니다.

    또한, 그나마 우리에게 잘 알려진 유일한 기계적 퍼즐인 캐스트퍼즐의 경우 우리나라 판매 사이트의 잘못된 설명과 이를 수 년간 지속적으로 퍼나르기식 확대 재생산을 하여 마치 사실인 것처럼 굳어져 버린 잘못된 오류는 수 없이 많습니다.

    특히, 캐스트퍼즐 PLATE 와 함께 탄생 배경으로서 그 의미가 큰 '새싹'(Sprout,萌) 이라는 테마를 가진 캐스트퍼즐 RADIX(뿌리,Root,根) 의 엉터리 설명은 압권 중의 압권에 해당합니다.
    일어판과 영어판에서는 정확히 설명하고 있는데 비해 우리나라의 판매 사이트에서는 '뿌리 근'(根) 이라는 한자를 제대로 알지도 못해서 엉뚱하게 '한 한'(恨)으로 엉터리 설명을 하는 것은 이 퍼즐을 '한 많은 퍼즐'로 만들어 아예 할말 조차 잃게 합니다.
    아직도 뿌리 근(根)과 한 한(恨)을 구별하지 못한다는 것은 실수라기 보다는 무지에 가까운 듯 합니다.

    이 퍼즐은 Nobuyuki Yoshigahara 의 사망을 슬퍼하는 것이 아니라 퍼즐계의 거목(巨木)인 Nobuyuki Yoshigahara 의 뿌리를 기반으로 같은 뿌리에서 태어나 새로이 돋아나는 새싹으로 그의 정신을 계승하여 퍼즐계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하는, 오히려 그 슬픔을 승화시키고 있는 이 작품에 대한 의미와 내용을 담고 있는 테마이자 퍼즐 이름입니다.

    또한 L'oeuf(달걀이라는 뜻의 불어,Egg)의 테마인 옥(玉)은 '구슬'이 아니라 '알'(卵)을 뜻하며 퍼즐 모양도 달걀 모양이고 프랑스를 상징하는 동물인 닭(정확히는 수탉이지만 수탉은 알을 낳을 수 없으므로) 그림을 새겨 넣어 이 퍼즐의 이름을 불어로 한 이유를 이미 설명하고 있고, HELIX 의 테마인 화(華)는 '꽃'(花,Flower)을 의미하며 (좀 더 정확히 말해 원본 퍼즐에 따르면 나팔꽃(Morning Glory,あさ-がお,朝顔) 이미지라고 함) 이는 일본에서는 이들 한자가 같은 뜻과 의미를 가지고 있고 발음도 비슷하거나 같은 것에 착안하여 직접적인 단어인 卵 과 花 를 대신하여 간접적인 단어인 玉 과 華 로 바꾸어 재미있게 표현한 언어적 유희에 해당합니다.
    이외에도 많은 부분에서 심각한 오류가 발견되고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Puzzle Master 판매 사이트처럼 정확한 설명이 있어야 하며 이는 곧 이 퍼즐을 산 고객들에 대한 의무이기도 합니다.
    지금은 각성을 해야 할 때입니다.

  2. 이석우 2013.01.05 0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 나라 사이트 인가요?

  3. MMC 2013.08.23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한데 다음에 시간 되시면 어떻게 사는지 포스팅 해 주실 수 있나요??
    외국 사이트는 잘 몰라서....
    더군다나 전 초등생...
    엄마는 이런거 관심도 없고...ㅠㅠ
    (아, 꼭 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 퍼즐러 갱 2013.08.24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국 사이트가 부담된다며 우리나라 사이트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신용카드는 없을 것이고,
      은행 계좌이체를 해야 하는데....
      초등학생이 은행 계좌이체를 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아뭏든 퍼즐러갱은 우리나라 사이트로는
      www.iqplus.kr 사이트를 자주 이용한답니다.
      도움이 될 지 모르겠네요.
      정 어렵다면 교보문고나 영풍문고나 반디앤루니스를 가보세요.
      거기에는 캐스트퍼즐이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