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는 좀 아픕니다.
그러나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그야말로 지적 유희를 즐길 수 있습니다. 

(1권 표지)

(1권 뒷면)

(2권 표지)

 (2권 뒷면)

일반적인 퍼즐 책들은 문제를 제시하고 나서 그저 해답만을 제시하는 형태였다면,
이 책은 해답에 이르는 과정을 상세히 그리고 논리적으로(수학적으로) 설명했다는 점이 탁월합니다.

아울러 아인슈타인 문제와 같은 경우에는 아인슈타인이 만들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시중에 떠돌고 있는 문제 자체가 잘못되었다는 점 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문 문제를 번역하는 과정에서 번역의 오류로 인해 답이 아예 없거나, 또는 답이 3개나 나올 수 있는 문제로 변질되었다는 것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와 아울러 재미난 것 중의 하나는 그저 사람들의 눈길을 끌기 위해서 퍼즐 이름에 아인쉬타인이란 이름을 사용한다는 것입니다. 사실 여부는 제쳐놓고 좀 어렵다 싶으면 무슨 심오한 의미가 있는 것처럼 온간 희한한 수식어를 붙이는 현상을 꼬집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아인슈타인이 5분만에 푼 문제, 서울대생도 못푼 문제, 카이스트에서 현상금 3억을 건 문제, 풀면 노벨상을 받는다는 문제 등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을 넘어서 황당무계한 말들이 넘쳐나고 있고, 그것이 반복 유통되다가는 어느새 정설인 것처럼 굳어져 버리는 현상을 개탄하고 있습니다.

1권은 논리퍼즐, 정수론, 게임, 저울질, 확률(경우의 수), 산술, 복면산, 마방진, 수열, 기하, 성냥개비 등으로 구분되어총 100문제를 수록했습니다.

2권에서는 1권에는 없던 난이도를 문제마다 표시 구분해 놓았습니다. 1권과 마찬가지로 총 100개의 문제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다만 1권과는 달리 제시된 퍼즐에 대한 분류는 없더군요. 
즉, 1권의 경우 퍼즐을 주제별로 분류했던 것에 비해 2권에서는 난이도에 따라 문제를 배열했다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아래에서는 각 책의 첫번째로 나오는 문제를 제시해 볼까 합니다.
여러분도 한번 풀어보시지요.
아마 퍼즐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미 한번쯤은 들어 보았을 법한 문제입니다.

사라진 만원
세 사람이 술집에 가서 30만원 어치 술을 마셨습니다. 한 사람이 10만원씩 내기로 하고 웨이터에게 돈을 주었는데, 주인이 단골 손님이라고 깎아준다며 웨이터에게 5만원을 돌려주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웨이터가 생각해 보니, 어차피 5만원을 셋으로 나눌 수도 없는데 싶어, 2만원을 슬쩍 하고 3만원만 돌려주었습니다.
자, 그럼 세 사람은 각각 1만원씩을 되돌려 받았으니까 9만원씩 술값을 낸 셈입니다. 따라서 세 사람은 27만원을 내었고 여기에 웨이터가 가로챈 2만원을 더하면 29만원.
아니, 만원은 어디 갔죠?

표지 바뀐 과일 상자
사과, 귤, 그리고 사과와 귤이 섞여 있는 세 상자에 "사과", "귤", "사과와 귤" 이라는 표지를 붙였는데, 실수로 세 상자 모두 표지와 내용물이 일치하지 않습니다.
과일 상자 하나만 꺼내 보고 세 상자의 내용물을 알아내려면 어느 상자를 택해야 할까요?

바로 위의 표지 바뀐 과일 상자 문제의 경우 퍼즐러 갱이라면 맨 마지막 문장을 아래와 같이 바꾸어 보고 싶습니다.
과일 상자 하나만 꺼내 보고 세 상자의 내용물을 알아내려면 어느 상자를 택해야 할까요? --> 세 상자의 내용물을 알아내기 위해서는 최소한 몇개의 상자를 열어야 할까요? 그리고 어떤 상자를 열어야 할까요?

이렇게 한 이유는 문제를 좀더 어렵게 해보려는 취지입니다. 원문에서는 딱 하나의 상자만 열어보고도 각각의 상자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를 알 수 있다고 이미 답을 말한 것이나 진배 없지요.
그런데 퍼즐러 갱이 제시하는 문제는 세 상자를 다 열어보아야 하는지, 아니면 두개의 상자를 열어보아야 하는지(사실 세 상자를 다 열어보는 사람은 없겠죠?), 아니면 하나의 상자만 열고서 알아맞힐 수 있는지를 묻습니다. 아울러 만일 하나의 상자만 연다면 과연 어느 상자를 열어야 하는지를 묻습니다.
퍼즐을 접하는 사람에게 고정관념을 심어주지 않기 위해서도, 좀더 상상의 날개, 추론의 날개를 펼 수 있게 하기 위해서도, 문제를 좀더 어렵게 느끼도록 하기 위해서도 문제를 약간 변형해 본 것입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uzzler PAM 2013.01.08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본 책이네요.. 해답이야 아는거고.. 그러니까 패스.
    추천하고 싶은 책이 한권 있습니다. '패러독스 논리학'이라는 책인데.. 재미있는 역설들을 많이 다룹니다.

    두번째 문제 보니까 페르마의 밀실이 생각나는 이유는 뭘까요.ㅡㅡ;

    기왕에 저도 문제 제시 합니다. 어디선가 본 문젠데.. 어디서인지는 까먹은 문제고요..

    <
    23ㅣL짜리 용기 2개에 우유를 가득 담아다가 시장에 나와 팔게 되었다.

    두 사람이 각각 3L, 5L용기를 가져왔다. 그러면서 우유는 2L씩 사 간다고 2L양의 값을 지불했다.

    그들은 최소한 손해는 보지 않기를 원한다.

    아쉽게도 다른 용기가 없고, 있는 용기가 불규칙한 모양이다. (즉 용기반쓰기나 눈대중, 그런건 불가능)

    두 사람에게 2L 우유를 나눠 주시오.

    1차 조건- 당신의 손해가 최소화
    2차 조건- 우유가 용기에서 용기로 움직이는 횟수가 최소화.

    *물론 1차 조건이 더 우선시된다.
    >

    해답은? 미궁속에!

    • 퍼즐러 갱 2013.01.08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제의 앞부분에
      <
      23 I L짜리 용기를 좀더 정확히 써주시면 감솨~~

    • 퍼즐러 갱 2013.01.10 1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사람에게 모두/동시에 2L를 만들어주기 위해 고민 고민 고민....
      그러나 현재까지 미션 달성 실패.OTL
      정말 미궁속으로 빠지는 걸까요?흑흑흑

    • Puzzler PAM 2013.01.11 2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3ㅣL->23.1L

      이런 애매한 숫자를 택한 이유는
      1. 3,5리터 짜리로 최대한 비워도 2까지 남기기 어려울 정도로 크기 때문에.
      2. 그럼에도 수가 보이지 않아 2L를 남기는 전략을 취하는 사람들이 있을까봐 사전에 막기 위해

      등이 되겠습니다. 굳이 23.1L 용기 2개가 아니라 '충분히 큰 통 2개'라 해도 문제는 성립합니다.

    • 사각사각 2013.11.06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표지 파란거... 재밌었는데 ㅠㅜ어딨지.... 그것두 샀었거등여 ㅠㅜ 그건 재밋어서 안바렷을것깉은데 어딧지..

  2. 슈땅 2013.01.23 0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푼 것 같아요!
    큰 통 두 개가 가득 차 있다는 점을 사용해 보았습니다.
    각각 순서대로
    큰 통 1 / 큰 통 2 / 5리터 통 / 3리터 통에 든 양입니다.
    시작을 0/0/0/0이라고 합시다.
    3리터 통에 우유를 채우면
    -3/0/0/3이 됩니다. 이 3리터 우유를 5리터로 옮기면
    -3/0/3/0이 되고, 다시 첫 큰 통에서 3리터를 따라내면
    -6/0/3/3, 3리터 통으로 5리터를 채우면
    -6/0/5/1. 이대로 두 번째 큰 통으로 3리터를 채우면
    -6/-2/5/3. 이 3리터 통을 첫 통에 채우면
    -3/-2/5/0. 다시 5리터 통에서 3리터를 채우면
    -3/-2/2/3. 이 2리터를 첫 통에 채우면
    -1/-2/0/3. 3리터 통을 5리터 통으로 부으면
    -1/-2/3/0. 둘째 통에서 5리터 통을 채우면
    -1/-4/5/0. 이 5리터 통으로 3리터 통을 채우면
    -1/-4/2/3. 이제 첫 통에 3리터 통을 따라내면
    0/-4/2/2. 3, 5리터 병에 2리터씩 우유가 남게 됩니다.
    아마 더 깔끔한(옮기는 횟수가 적은) 방법이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 제 머리로는 여기까지...^^;

    • 퍼즐러 갱 2013.01.23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완벽하군요.
      손해보는 사람이 아무도 발생하지 않는군요.
      문제에서 제시한 손해를 보아야 하지 않는다는 것은 어찌보면 함정 역할을 한 것인 것 같습니다.
      한수 배웠습니다.
      감삼다~~~

    • Puzzler PAM 2013.01.23 2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쉽게도 100점 만점에 100점까지는 아니입니다.

      간단하게 하는 방법을 공개하죠.

      위의 방법을 그대로 이용하면
      0/0/0/0
      -3/0/0/3......1회-큰통1에서 3L
      -3/0/3/0......2회-3L에서 5L
      -6/0/3/3......3회-큰통1에서 3L
      -6/0/5/1.......4회-3L에서 5L
      -1/0/0/1.......5회-5L에서 큰통1
      -1/0/1/0.......6회-3L에서 5L
      -1/-4/5/0......7회-큰통2에서 5L
      -1/-4/2/3......8회-5L에서 3L
      0/-4/2/2........9회-3L에서 큰통1
      5-3=2, 3-2=1, 6-5=1, 6=3+3 을 이용하여 푼 방식입니다. 총 9회이죠.
      7회가 가능했는지는 기억이 가물가물...미궁속으로!!
      여튼.. 심심하니까 다음문제!!
      객관식 문제입니다.
      (모든사람들이 싫어한다는 답 개수 모르는 모두고르시오 문제)
      11분 모래시계와 19분 모래시계로 잴 수 없는 시간은?
      1. 23분
      2. 26분
      3. 27분
      4. 30분
      5. 31분
      시간은 낭비하지 않는다-준비시간 없다의 의미입니다.
      그러니까 3분, 5분 두 모래시계로 2분재라 하면
      5분짜리랑 3분짜리 동시에 엎고 3분 떨어지고 나서 2분 잰다.. 머 이런건 안됀다는거죠. (즉 준비시간 없이 예시는 불가능합니다.)

    • 퍼즐러 갱 2013.01.24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횟수가 감소했군요.
      재밌습니다~~
      이제 또다른 문제군요.
      시간 한번 내 볼게요~~

  3. puzzlist 2013.01.30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들 하시네. 책 얘기는 하나도 안 하고 댓글로 퍼즐 문제만 풀고... T_T

    제 책은 최근에 개정판이 나왔습니다. 표지도 비슷하게 만들어서 시리즈라는 티가 나게 고쳤고, 중간중간 있던 오탈자들도 많이 수정했습니다.

  4. 사각사각 2013.11.06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잉 ㅠㅜ 황금비 칼럼읽고 예전에 샀던 퍼즐책에 각도문제가 이거랑 관련있던것같아서 풀릴것만같아 방 다뒤져봤는데 책이 없어요 ㅠㅜ 청소년기때 두권 다 샀거든요 ㅠㅜ 작년에 방이좁아서 불필요한책 버렸는데... 너무어렵다보니 손이 안가서 어짜피 안볼꺼 버리자!하며 버린것같기도하고..ㅜㅠ 도서관가봐야할듯해요. 힌트얻어서 이번엔 풀릴듯! 수학칼럼책이나 멘사퍼즐책은 아직있는데ㅠㅜ 부모님집인데 지저분해서 짜증나요. 독립하면 제 책은 최대한 안버리게 공간활용 잘할꺼에요. 책장도 넉넉히 사고..
    책이름은 수학영재 어쩌구밖에 생각 안나고, 저자가 김부성으로 특이해서 기억나서 검색했는데 책이 안나와서 애먹었어요. 박씨였네용 ㄷㄷ; 그래도 서울대 수학과가 저자였단건 기억했둠요. 저자님 우연히 웹에서 뵙게되서 방갑슴당! 두권 또 사야하나.. 생각하니 아꿉아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