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인 종이(Tangled Paper)가 도대체 무엇일까 궁금해 하실 것입니다.
그래서 먼저 사진을 보여드리고 나서 이야기하겠습니다.
아래 사진은 퍼즐러 갱이 직접 만들어본 Tangled Paper(꼬인 종이)입니다.
IPP30에 참가했을 때 워크샵에서 직접 제작한 것입니다.
물론 설계도는 히로아키 하마나카(Hiroaki Hamanaka)가 그려준 것입니다.
설계도대로 했을 뿐입니다.
그래도 잘 만들지 않았습니까?

퍼즐러 갱 퍼즐 작가는 아니어도 드뎌 퍼즐 제작자의 반열에 드는 것이지요?^^

모양이 참 멋지지요? 꼭 무슨 미스터리 써클(Mystery Circle)을 보시는 것 같지요?



(이상 사진 작가: 퍼즐러 갱)

그런데 퍼즐러 갱이 설계도대로만 했다고 하지만 녹녹하지는 않습니다.
설계도가 있어도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암튼 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은 것들을 가리켜서 꼬인 종이(Tangled Paper)라고 합니다.

꼬인 종이의 특징을 말하면
1. 접착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즉 풀을 사용하여 종이를 붙이지 않습니다.
2. 가위나 칼을 이용하여 종이를 자르지 않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종이를 접거나 꼬거나 하여 만듭니다.
3. 얼핏 보면 불가능 물체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불가능 퍼즐은 아닙니다. 원위치할 수 있거든요.

그런데 꼬인 종이는 그 분야가 애매모호합니다.
분리결합 퍼즐(탱글먼트 퍼즐, Tanglement Puzzle)에 속할 것 같기도 하고,
종이 접기 퍼즐(Folding Puzzle)에 속할 것 같기도 합니다.

양쪽 성격을 다 갖추고 있기에 분류가 참 어렵습니다.

퍼즐러 갱은 일단 탱글먼트 퍼즐로 분류합니다.
이름도 탱글드 페이퍼이니까 말이죠.^^
탱글드 빌(Tangled Bill, 꼬인 지폐)도 사실은 불가능 물체라기 보다는 꼬인 종이(Tangled Paper) 분야에 속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히로아키 하마나카(Hiroaki Hamanaka)같은 퍼즐러는 꼬인 종이(Tangled Paper)만 전문으로 하는 퍼즐러입니다. 새로운 문양의 꼬인 종이 퍼즐을 개발한다는 소리지요.
그의 말에 의하면 꼬인 종이 퍼즐을 디자인할 때 수학적 원리가 많이 적용된다는데 퍼즐러 갱은 그 의미를 아직 모른답니다.
퍼즐러 갱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시면 실망감만 커집니다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iroaki 2011.04.22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iroaki Hamanaka(濱中裕明) 는 효고(兵庫)교육대학교의 수학교육과 교수이며 레크리에이션 수학과 관련이 있는 꼬인 종이이외에도 생활속에 발견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한 현상을 수학적으로 해석한 것들도 많이 소개하고 있습니다.

    참조
    1. 그의 블로그 (Hiroaki Hamanaka's Lab)
    ( http://www.sci.hyogo-u.ac.jp/hammer )
    2. 꼬인 종이 등이 있는 곳
    ( http://marine.sci.hyogo-u.ac.jp/~hammer/title/index.html )

  2. 2013.03.23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서 샀어요?

    • 퍼즐러 갱 2013.03.25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 퍼즐은 산 것이 아니고,
      IPP 행사 워크샵에 참가했을 때 워크샵 참석자들에게 기본 재료를 나누어 준 것이며,
      그것을 기초로 강사의 도움하에 퍼즐러 갱이 직접 만든 것입니다.

  3. 2013.03.31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면이라도 올려주시면 안되나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