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불가능 물체에 대한 글에서 사진과 함께 다층구를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여기서 좀더 자세히 알아 보도록 하지요.


위 사진을 보시면 다층구가 무엇인지 짐작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즉 볼이 층을 이루고 있다는 의미이지요. 볼 속에 또다른 볼이 있고, 안에 있는 그 볼 속에 또다른 볼이 있는 것입니다.
안에 있는 볼을 밖으로 꺼낼 수는 없지요.

맨 위에 있는 사진의 경우 볼이 8개나 보이는군요.
그리고 볼 표면에 새겨진 조각이 참 아름답지 않으세요?
아울러 자세히 보면 안에 있는 볼에도 조각이 새겨져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의 다층구를 만들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인 것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내용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볼 수 있는 사이트를 소개합니다.
퍼즐러 갱의 로망인 퍼즐 박물관 사이트에 가면 그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퍼즐 박물관 사이트 http://www.puzzlemuseum.com/puzzles/ivory/puzzleball.htm


위 사이트에 있는 내용을 간략하게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제작 방식
선반위에 볼을 놓습니다.
원추 모양의 홀을 이루며 중심까지 드릴로 뚫습니다.
끝에 칼날이 있는 L자 모양의 공구로 맨 안쪽에서 볼을 회전시키면서 깍아서 새로운 볼을 안쪽에서 하나 만듭니다.
맨 안쪽에 새로 생긴 볼보다 조금 위에서, 즉 중심에서 조금 위에서 다시 새로운 볼을 하나 만듭니다.
이 과정을 반복합니다.
마지막으로 맨 바깥에 있는 볼의 표면을 화려하게 깍아서 장식합니다.

2. 가장 큰 다층구는?
지름이 6인치를 넘는 것도 있으며, 볼의 총 갯수가 20개를 넘는 경우도 있습니다.

3. 재질은?
보통 상아로 만듭니다. 최근에는 모조 상아, 합성 수지, 목재, 옥, 기타 물질로 만들기도 합니다. 

등의 다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퍼즐러 갱이 친절하게도 위 사이트를 거의 다 번역해주니까 좋지요?
그러나 제임스 달거티(james Dalgaty)가 원조이고 그분의 연구와 노력이 최고지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층구 2011.01.20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22층의 다층구는 국내에 소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참조 : http://pann.nate.com/b2804756
    그런데, 이 기사에서는 제작 방법을 겉면을 먼저 조각해 가면서 안쪽으로 파고 들어가면서 제작한 것으로 설명하고 있으나 이는 이 기사를 쓴 사람이 잘못 추정한 잘못된 얘기입니다.
    오히려 퍼즐러 갱님이 설명하신 제작 방식이 옳은 방법입니다. 왜냐하면 겉쪽에서 안쪽으로 파고 들어가는 제작 방식으로는 먼저 완성한 볼이 움직이면서 걸리적 거리게 되고 결국 안쪽까지 파고 들어가지 못하기 때문이며, 안쪽에서부터 볼을 만들어 가면서 겉쪽으로 완성해 나가야 걸리적 거리지 않기 때문입니다. 목재로 실습해 보시면 잘 아시게 될 것입니다.
    다만, 안쪽으로 파고 들기 위해서 겉면에 큰 지름의 원(구멍)을 모양 좋게 여러개 만들고 볼 두께에 맞는 깊이에 와서는 그보다 작은 지름의 원을 여러개 만들고 (이 부분이 바로 원추 모양의 홀이며 이런 홀은 한군데가 아니라 여러군데를 만들어야 합니다) 또다시 볼 두께에 맞는 깊이에 와서 그보다 작은 지름의 원을 여러개 만들어 가는 과정을 반복해서 최종적으로 가장 안쪽 중심부까지 도달한 이후에 볼을 만들어 가면서 다시 바깥쪽으로 나와야 합니다.
    각각의 볼마다 일정한 크기의 원을 일정하게 배치시키고 문양을 새기고 일정한 두께를 유지시키고 어느 방향에서든 중심과 맞아야 하기 때문에 수학적으로 기하학이 총동원되는 어려운 작업이기도 합니다.
    다층구 작품 하나에 장인의 땀과 눈물이 새겨져 있는 것입니다.
    어찌되었건 퍼즐러 갱님이 설명한 제작 방식이 옳은 방식입니다. 아무나 만들 수 없는, 쉽게 도전하기 어려운, 그래서 불가사의 하다는 표현을 쓰는 듯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