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이 거창하긴 하지만 악마의 발톱이란 퍼즐이 있습니다.
일본의 하나야마(Hanayama) 회사에서 캐스트 퍼즐(Cast Puzzle) 시리즈를 내면서 캐스트 데블(Cast Devil)이라는 이름을 붙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요놈을 가지고 놀다 보면 정말로 악마를 만난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듭니다.
모양새도 꼭 발톱을 닮은 것 같구요.

얼핏 보기에는 금방 풀 수 있을 듯 합니다. 쉬워 보입니다.
그런데 막상 풀려고 하면 녹녹하지가 않습니다.

열받기 쉽상이죠.
그래서인지 하나야마 회사의 6단계 중에서 4단계에 해당됩니다.

특허권자가 없기 때문에 많은 회사에서 만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중국산 짝퉁이 판을 치지요.
부담없는 가격, 예를 들면 1,000원 정도에도 구입할 수 있는 정도입니다.
그런데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중국산 짝퉁을 가지고 놀다 보면 물리적 힘을 가해서 풀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요놈의 악마의 발톱 퍼즐은 힘을 전혀 가하지 않고 매우 스무스하게 풀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앞서 말한 일본의 하나야마 회사의 캐스트 데블은 물리적 힘을 가해서도 풀 수 없도록 견고하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다 비싼 이유가 있는 것이지요. 가격은 개당 14,000원입니다. 물론 인터넷 사이트에서 구매하시면 일이천원 정도 싸긴 하구요. 가끔가다 할인행사 하는 경우를 잡으면 9,000원에도 구매할 수 있답니다.

퍼즐러 갱은 요놈의 퍼즐을 500원에 인터넷으로 대량 구매해 놓았답니다.
왜냐구요?
조카들 만났을 때나, 친구와 술을 마실 때나, 모르는 사람 처음 만났을 때나 시도 때도 없이 나누어 준답니다.
효과는 의외로 크답니다.
애들이든 성인이든 다들 신기하게도 빠져들지요.
인기만빵입니다.

풀릴 듯 풀릴 듯 하면서 다시 원위치되는 이놈을 가지고 놀다 보면 짜증 반, 집착 반이 되며 남는 것은 깡이랍니다.
예를 들면 언젠가 우연히 이 퍼즐을 풀었었지요. 그때의 희열감이란. 그리고 원위치 해서 잘 보관해 두었습니다.
일주일 뒤. 요놈을 다시 만졌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한번 풀어본 퍼즐이지만 해법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 것입니다.
원리를 완전히 파악한 상태가 아니었던 것이죠.
하다 하다 못해 끝내는 해답을 보고서야 다시 풀 수 있게 되었답니다.

그리고는 친구에게 보여줍니다. 그런데 그 친구는 생각보다 쉽게 풀더라구요. 그리고 원위치해서 저에게 다시 돌려줍니다.
그런데 이게 왠 일입니까?
다시 제가 풀어보려고 하니 예전의 그모습이 아닌 것입니다.
스타팅 포인트를 분명히 기억해 둔 상태인데 그 스타팅 포지션이 아무리 해도 나오지 않는 것입니다.
결국 좌우 대칭인 상태라는 것을 나중에 알았지만서두....

기계적 퍼즐이 무엇인지 궁금한 분들께 악마의 발톱(캐스트 데블)을 강추합니다.
복잡한 구조도 아니면서 단순한 듯 하면서도 쉽지 않은 재미난 놈이랍니다.

참 악마의 발톱 퍼즐의 영문 이름은 Cast Devil, Devil's Claw, Twin Tangle 등으로서 다양하게 불린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퍼질러 걍 2010.12.11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도 비슷한 경험을 했죠.
    회사 동료가 가지고 있는 것을 가지고 해 봤는데....
    ㅜㅜ 처음엔 안습.
    정답을 알고서는 허탈.
    암튼 단순한 듯 하면서도 사람 열받게 하는 재미난 퍼즐임에는 틀림없슴다.

    • 퍼즐러 갱 2010.12.16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즐겁게 가지고 놀아야 할 완구를 가지고서 열받으시면 안되지요.
      그런데 열받은 뒤에 찾아오는 희열이란 이루 말할 수 없지요.
      퍼즐러 갱의 블로그에 최초로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 감사~~

  2. 엘비스 2011.02.16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어머니랑 번갈아 가며 하는데 몇 일 동안 못풀고 있습니다.
    어렵네요~

  3. 엘비스 2011.02.25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풀었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무턱대고 이리저리 맟추어 보기 보다는
    논리적으로 자꾸 생각하면 조금 더 쉬웠을텐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우리 딸아이는 금방 풀었는데....

  4. 행인 2011.12.15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제가 가지고 있는것이 중국산 짝퉁인가봅니다..ㅎㅎ 얍실한게 무게감이 없어요ㅎㅎ
    그래도 나름 귀여운 맛이 있는 짝퉁이예요ㅎ

    • 퍼즐러 갱 2011.12.16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그런데 요놈은 특허권자가 따로 없기 때문에 짝퉁이다 정품이다를 논하기가 쪼매 어렵기는 합니다요.^^
      무게감과 정교함을 지향하시면 하나야마 제품을,
      그저 가격 부담없이 가지고 놀기를 원하시면 인터넷에서 1,000원짜리를.
      각자 취향에 맞는 것을 구입하면 될 듯 합니다.
      참고로 퍼즐러갱은 하나야마 제품 및 값싼 제품을 모두 여러개 가지고 있답니다~~~~

  5. ez 2012.05.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량으로 구매를 하고 싶어서 저렴한 가격의 악마의 발톱을 찾고 있는데,

    인터넷에 검색을 해 봐도 어디서 파는지 알 수가 없네요 ;;

    혹시 어디서 구매하셨는지 알려주실 수 있나요?

    • 퍼즐러 갱 2012.05.14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 혹시나 인터넷 판매 업체 홍보한다고 할까봐 걱정이 쪼메 되기는 합니다만,
      퍼즐러갱이 즐겨 사용하는 인터넷 주소를 말씀드리면
      http://www.iqplus.kr/ 입니다.
      하나야마 퍼즐 말고 메탈 퍼즐을 유심히 한번 살펴보시지요. 세트로 되어 있는 것은 무척 저렴하군요.

  6. ez 2012.05.14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

  7. 올 ㅋ 2012.06.20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이거 퍼즐대회에서 3분안에 맞추고 풀었다능
    처음보는 퍼즐인데

    • 퍼즐러 갱 2012.06.20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퍼즐이 퍼즐대회의 문제로 나왔다구요?
      지금은 어림도 없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많은 사람들이 해법을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지요.
      퍼즐러 갱의 경우에도 이 퍼즐을 단 3초 안에 풀 수 있거든요. 그것도 눈감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