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러갱 이번 퍼즐의 영문 철자를 쓰다가 타지와 마할을 띄어써야 한다는 것은 처음 알았습니다.
퍼즐러갱은 타지마할이 그냥 하나의 단어이므로 붙여써야 하는 줄 알고 있었네요. (무식이 탄로났나?^^)

아뭏든 오늘 소개할 퍼즐은 그 유명한 인도의 타지 마할(Taj Mahal) 궁전묘를 닮았습니다.

아래 사진처럼 말이죠.

 

 

이처럼 아무런 모양이 아니라 건축물이나, 동물이나, 특징적인 사물의 모양을 띤 퍼즐들에게는 왠지 모를 친근함이 느껴집니다.

맨 처음 이런 모양의 퍼즐을 디자인한 디자이너의 예술성 및 창의성을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그런데 이 퍼즐은 예전에 '깜찍한 오리 와이어 퍼즐' 포스트에서 소개한 아래 퍼즐과 기본적으로 동일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아울러 해법 또한 동일한 원리가 적용됩니다.

퍼즐 본체의 모양만 다를 뿐, 그리고 링 모양만 다를 뿐 퍼즐의 기본 미션이나 기본 구조가 동일한 것이 느껴지나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7.14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