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여름 일본 교토에서 열린IPP36 행사에서 퍼즐러갱의 눈을 사로잡은 퍼즐입니다.

일단 멋진 나무 재질로 만들어져 있기에 자꾸만 눈이 갑니다.
퍼즐을 만드는 과정에서의 정교함, 꼼꼼함, 엄정한 끝마무리 등이 절로 느껴져 또 눈이 갑니다.
퍼즐의 미션이 멋있어 눈이 갑니다.
마지막으로 퍼즐 해법이 훌륭해서 끝없이 눈이 갑니다.

체인은 마호가니, 상자는 퍼플하트 자재(紫材) 라고 합니다.

디자이너는 Goh Pit Khiam 입니다.

사진만 보아도 알 수 있는 것처럼 나무 상자 안에 나무 체인을 모두 집어 넣는 것이 목표입니다.

퍼즐러갱은 일본 교토에서 이 퍼즐을 만져본 뒤에 촉감하며, 마무리하며, 디자인하며, 해법이 너무나 멋져서 구입을 했답니다.

가격은 꽤나 나가지만서두요.^^

 

 

 

윗 사진은 퍼즐러갱이 찍은 사진이고, 아래 사진은 IPDC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입니다.
구도는 비슷한 것 같은데 조명에서 큰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조명의 차이로 인해 나무 색이 약간 달라보이는군요.

이 퍼즐의 목표를 달성했을 때의 모습은 아래와 같습니다.

도저히 들어갈 것 같지 않은 퍼즐 조각이 아래처럼 퍼즐 상자에 아주 부드럽게 쏙 들어간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