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제목처럼 어제 퍼즐러갱은 세계적 퍼즐 디자이너인 오스카 반 디벤터(Oskar van Deventer) 씨를 만났답니다.

오스카씨를 만난 흥분이 가라앉기 전에 급히 포스팅하는 것입니다.

퍼즐러갱은 국내의 퍼즐러들과 함께 서울 강남에서 오스카씨를 만나 점심도 먹고 커피도 마시면서 큐브 퍼즐, 기계적 퍼즐에 관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국내의 퍼즐러라 함은 안진후씨, 어잌후씨, 김민찬씨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어잌후씨는 역시 트위스티 퍼즐 전문가이더군요. 오스카가 선보이는 다양한 트위스티 퍼즐을 그자리에서 바로바로 풀어내니 말이죠.

그리고 어잌후님이 디자인한 트위스티 퍼즐을 오스카에게 보여주니 오스카도 많은 관심을 보이더군요. 일종의 영감을 많이 받았다고 스스로 말하더군요.

안진후씨는 곧 있으면 선보일 캐스트 패드락(Cast Padlock)에 관해서 오스카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요. 물론 1년 전쯤에 디자인했다는 미로 퍼즐 프로토타입을 선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오스카는 역시나 지대한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필요하다면 Shapeways를 통해 3D 프린팅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해 줄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이 한 김민찬씨는 미래의 잠재적 퍼즐 디자이너입니다. 현재 기계적 퍼즐에 지대한 관심과 열정을 가지고 있으며, 약 300여개의 퍼즐도 수집한 상태입니다. 김민찬씨가 선보인 퍼즐들은 한결같이 고급진 퍼즐들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수집가인 퍼즐러갱의 눈에는 부럽기 그지 없었습니다.

퍼즐러갱은 이 자리에서 오스카가 가져와서 선보인 트위스티 퍼즐 (큐브 퍼즐)을 여러개 구입했답니다. 외상으로 말이죠. 대금은 올 여름 일본 교토에서 열리는 IPP36 행사장에서 주기로 하고 말이죠.^^

아래의 퍼즐이 퍼즐러갱이 오스카에게서 구입한 퍼즐입니다. 

 

사진 아래쪽에 있는 Fold-a-Cube 라는 퍼즐은 퍼즐러갱이 특별히 요청해서 오스카가 고국인 네덜란드에서 가져온 것이랍니다.

12시에서부터 6시까지 장장 6시간에 걸쳐 기계적 퍼즐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매우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커피샵에서 잠시 찰칵한 사진입니다. 

 

 

테일블 위에 많은 퍼즐이 나와 있는 것이 보이지요?

퍼즐러들은 서로 만났을 때 퍼즐만 있으면 그냥 행복하지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잌후 2016.01.12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재미있는 모임이었습니다! 다들 엄청 똑똑하신 분들...
    다음엔 꼭 Alternating Cube 풀어 봐야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