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DC 메달은 1443님 말씀처럼 올림픽 메달만큼이나 값진 메달입니다.
한국인이 디자인한 퍼즐 출품작이 심사위원 대상 (Jury Grand Prize) 을 수상했습니다.

IPDC 수상작 발표 사이트 바로가기 --> http://www.puzzleworld.org/DesignCompetition/default.htm

축하하고 축하하고 또 축하할 일입니다.
처녀 출품작이 바로 상을 탔습니다.

오스카 반 디벤터 (Oskar van Deventer) 에 버금가라면 서러울 퍼즐 작가가 탄생하는 순간입니다.

세계인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퍼즐 변방 국가인 한국을 드높이는 순간입니다.

퍼즐을 좋아하는 사람, 퍼즐을 수집하는 사람, 퍼즐을 디자인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수 있도록 하는 단초가 되는 순간입니다.

하하하

허허허

히히히

헤헤헤

ㅋㅋㅋ

오늘은 웃음만 나오는 군요.^^ 


(이하 괄호 안의 글은 2012년 9월 7일 추가 삽입하는 것입니다.
아래 댓글에서 올해의 퍼즐상을 수상한 Square in the Bag 퍼즐에 대한 해법을 나름대로 글로 제시해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를 사진으로 보여드리면 더 명쾌할 것 같아서 올려봅니다.
정확하게 치수를 재서 만들어본 것이 아니고 기냥 비닐 봉지를 대충 자르고,
집에 있는 정사각형의 동화책을 이용해 본 것입니다.
현재 퍼즐러 갱 생각으로는 정답이라고 확신하고 있으나,
IPDC에서 정식으로 제공하는 해답은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어잌후님의 아이디어에 따라 퍼즐러 갱이 실험해 본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위 IPDC 사이트에서의 모습과 동일한 퍼즐을 아래와 같이 만들어 보았습니다. 

일단 비닐 봉지를 아래와 같이 접습니다.

그리고는 가운데 틈에 정사각형 아동 책자를 아래와 같이 넣어 보았습니다.

비닐 봉지를 정확히 잘랐다면 대각선 방향의 빈 공간은 나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퍼즐러 갱 마음 한구석에 찜찜한 것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니라 퍼즐러 갱이 생각한 해법이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고 약간은 좀 평범한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평범한 해법이 적용된 경우라면 퍼즐러들이 투표하여 선정하는 올해의 퍼즐상을 수상하기는 약간 어려울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i07014 2012.08.14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축하할 일이네요.
    상을 받은걸 알고나니 double G퍼즐이 더사고싶어지는데요-.-ㅋ

  2. 어잌후 2012.08.14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ouble G!!!!
    역시 저건 심상치 않아 보였다니까요.

  3. Puzzler PAM 2012.08.30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놈은 같고 싶군요.
    근데 금메달은 3개, 은메달은 2개인 건가요? grand prize인 주제에 First prize보다 개수가 많아...;;
    double G 왼쪽 놈은 어떤 퍼즐인가요? 짐작이 안가는데... 포스팅 가능할까요?

    • 퍼즐러 갱 2012.08.31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uzzler's Award: 올해의 퍼즐상 --> IPP에 참가한 퍼즐러들이 선정한 상으로서 인기상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Jury Grand Prize: 그야말로 그랑프리입니다. 심사위원들이 엄정하게 심사하여 부여하는 상입니다. 금메달이라고 할 수 있지요.
      Jury First Prize: 심사위원 대상 --> 그랑프리 다음의 상입니다. 은메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Jury Second Prize: 심사위원 대상 다음의 상입니다. 일종의 동메달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Jury Honorable Mention: 등외상 --> 정식 메달은 아니지만 그래도 정식 메달에 가까운 상으로서 일종의 아차상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각 메달을 받는 퍼즐의 숫자는 정해진 것은 없습니다.
      해마다 다르더라구요.
      Double G 는 그랑프리. 즉 금메달이지요. 올해는 그랑프리가 두개네요. 심사위원 대상 (은메달) 도 올해에는 두개네요. 그리고 동메달은 없고, 등외상도 두개입니다.

      인기상을 받은 Square in the Bag 퍼즐은 참 재미있을 것 같은 퍼즐입니다. 주머니 같은 것에 주머니보다 큰 물체를 집어넣는 것이기 때문이지요.
      인기상을 받은 것을 보면 아주 의외의 해법이 적용될 것 같습니다.
      퍼즐러 갱이 생각하기에는 주머니를 사각으로 해서 즉 비스듬히 집어넣어보면 다 들어갈 것 같기도 하구요. 아마도 3분이 1 정도 부분을 기준으로 해서 물체를 넣으면 될 것 같기도 합니다만 자신은 없습니다.
      실제로 테스트해보지도 않았거든요.
      말 나온김에 오늘 저녁 집에 가서 한번 해봐야겠네요.

    • 어잌후 2012.08.31 2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거 잘은 모르겠지만, 주머니의 입구의 긴 양쪽 끝을 잡고 당겨서 겹쳐서 하는 게 아닐까요?

    • 퍼즐러 갱 2012.09.01 1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어잌후님 방법에 동감입니다.
      퍼즐 실측을 안해보아서 정확하지는 않습니다만,
      주머니의 가로 길이가 세로길이의 두배인것 같군요.
      그리고 정사각형 물체의 한변의 길이는,
      주머니 직사각형을 두개의 조그만 정사각형으로 만들었을 때
      (주머니의 한가운데에 수직선을 긋는다고 생각하면)
      작은 정사각형의 대각선 길이와 같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이런 가정이 맞다면,
      주머니를 어잌후님 말처럼,
      주머니의 윗쪽 양 끝을 안쪽으로 접으면,
      새로운 정사각형이 생기지요.
      대신 새로운 정사각형 주머니의 한 변의 길이가 작은 정사각형의 대각선 길이와 동일하며,
      결국 정사각형 물체와 합동이 되지요.
      아울러 그 정사각형의 한 대각선이 벌어져 있게 되구요.
      그 벌어진 틈으로 정사각형 물체를 집어 넣으면 될 것입니다.
      최초 느낌으로는 3분의 1 정도에 물체를 넣으면 될 것으로 짐작했습니다만,
      어잌후님 의견을 들어보니 퍼즐러 갱의 짐작이 틀린 것 같습니다.
      역시 여러 사람이 모이니 답이 나오는군요.
      어잌후님 감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