롬버스 플렉싱 (Rhombus-Flexing), 퍼즐 이름이 좀 어렵군요.

롬버스 (Rhombus) 는 마름모꼴이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플렉싱의 의미는 좀 헷갈립니다.
사전을 찾아보면 다음과 같이 나오더군요.

【타동사】

[관절 ] (준비 운동으로서) 굽히다; [근육] 수축시키

【자동사】

1. [관절 등이] 굽다.
2. 플렉스타임으로 일하다.

【명사】

1. [][] 굴곡().
2. [][] () 가요(可撓), 전선(() cord).

퍼즐러갱이 짐작하기로는 맨 아래의 뜻인 선에 가까울 것 같습니다.
즉, 롬버스 플렉싱이란 '마름모꼴 선' 의 뜻이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그러나 자신은 없습니다.
아무리 머리를 굴려보아도 뭐라고 번역을 해야 할 지 몰라서 퍼즐 이름을 영문 그대로 롬버스 플렉싱이라고 했습니다.
자 이 퍼즐을 소개합니다.

위에 보이는 그림을 보면 U자 모양의 그림이 4개가 있습니다. 그리고 각각의 조각에 굵은 검정색 실선이 무질서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이 퍼즐의 미션은 위 4개의 조각을 요령껏 조합해서 마름모꼴을 만드는 것입니다. 그것도 정사각형이 45도 기울어져 있는 모습의 마름모꼴을 만드는 것입니다. 
바로 아래 사진처럼 말이죠.

그런데 4개 조각의 단위는 3*3 입니다. 물론 가운데 홈의 2개 단위는 빠진 3*3 이지요. 면적으로 치면 7단위씩 해서 모두 4개이므로 28단위입니다. 그런데 목표로 하는 모양은 3*3 이 아니라 4*4 입니다.
총 16단위 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4개의 U자 모양 종이들을 놓는 과정에서 겹치는 부분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겹쳐져서 아래로 들어가 위에 나타나지 않는 단위는 28-16 = 12 단위이겠지요.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종이를 접거나 뒤집는 것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이 즈음에서 플렉싱의 의미를 애써 유추해 본다면 사전에는 나와 있지 않지만 '종이를 겹쳐서 펴 놓다' 정도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퍼즐러갱 이 퍼즐을 한번 시도해 보았는데 꽤나 어렵더군요.
그러나 정답을 맞추었을 때는 아하! 하는 느낌이 절로 난답니다.

위 그림이 출력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원본 PDF 파일을 올려봅니다.

0031_square_flex_engl_Rhombus Flexing.pdf


위 파일을 다운받아보면 아시겠지만 이 퍼즐의 디자이너는 독일의 젊은 퍼즐 디자이너인 마커스 괴츠 (Markus Goetz) 입니다. 출처도 그의 홈페이지(http://www.markus-goetz.de/)이구요.
2005년에 디자인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이 PDF 파일을 모든 사람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쌩유!! 마커스!! 

이 퍼즐의 미션을 달성하기 위한 힌트를 좀 드린다면
위 마름모꼴의 모든 변들은 각각 다른 3개의 종이에 의해서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앗! 그런데 힌트를 주고 보니 사실 별 힌트가 되지 않는 것 같군요.
4개의 U자 모양 종이들을 보면 선분이 어차피 마름모꼴 변의 3분의 1씩만 그려져 있네요.^^

정답은 열화와 같은 댓글이 쇄도하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M 2014.09.30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맞췄을 때 모서리 부분에 까지 종이가 차 있는 모습인가요?
    (음 질문의 요지가 제대로 전달이 됬을랑가 모르겠네요)

  2. Puzzler PAM 2014.09.30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결했습니다.
    음 근데 결합 순서(?)가 잘못되어서 꺽고 꺽고(?)표현이 좀 그런데... 구부리고?
    여튼 그런 과정이 좀 많았지만 완성했습니다.
    이상한 키포인트로는...
    저기 그림 잘보면 마디로 나뉜 부분이 있는데 그 존재이유...(쓰고보니 이상하다)

    TiP으로 음 스스로 풀 분은 보지 마시고요
    4x4에 3x3 4개를 채워서 꽉 채우려면 중앙의 2x2는 언제나 4장 모두가 겹치게 됩니다..
    그리고 가장자리 4칸은 한 개의 조각만이 위치할 수 있죠. (이것은 퍼즐처럼 3x3에서 부분 구멍이 아니라 모두 차 있는 경우를 따진것입니다.)
    즉 4개의 공백의 위치에 어떻게 공백을 위치시키는가-이것이 첫 착안점 입니다.
    그담에는 첫 1렬의 배치 방법인데, 4x4 완성형에서 가장자리의 4x1 칸을 때서 살펴보면 중앙의 두칸은 겹칠 수도 있고, 그리고 기타 조각들은 영향을 줄 수 없습니다.
    즉 두 조각만으로 1x4가 완성된 모습을 띄어야한다는 점이죠.
    그러한점에서 봤을때 각 조각의 꺾인 모서리 조각담당(?)부분이 조금 수상해 보입니다.

    잡설로
    이거 양면으로 한다면 난이도가.... 대폭 상승할까 싶습니다..ㅋ
    근데 해법이 하나인지 여럿인지는 파악하기가 어렵네요...ㅎ

  3. 이아름 2015.03.0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풀이좀 알려주세요~학생들과 같이 해보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