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핏 보면 불가능 물체처럼 생겼습니다.
그러나 불가능 물체는 아닙니다.
외관만 그렇지 실제는 열기 퍼즐(Opening Puzzle)의 한 종류인 퍼즐 박스(Puzzle Box)입니다.

사진을 한번 보시지요.

두개의 나무 조각으로 되어 있습니다.
위 사진을 보면 위의 나무 조각을 좌우로 움직이자니 상하에 있는 얽힌 구조 때문에 움직이지 못합니다.
상하로 움직이려 하면 좌우의 구조로 인해 움직일 수가 없어 보입니다.
(왼쪽 면이 불분명하게 보이지만 아랫쪽 면의 모양과 동일하게 생겼습니다. 왼쪽 면과 오른쪽 면, 아랫쪽 면과 윗쪽 면의 모양이 동일합니다.)

그러나 사실은 부드럽게 움직일 수 있답니다.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맨 아래에 그 해답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사실 퍼즐러 갱 또한 이 데자뷔 퍼즐을 풀기 전까지는 그 원리를 잘 이해하지 못했답니다.
이런 구조를 지닌 퍼즐은 그 종류가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아울러 데자뷔(Deja Vu) 퍼즐에는 또하나의 난관이 있습니다.
두개의 나무 조각을 분리하기 위해서는 구조를 파악해야 하지만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중간에 보이는 볼과 자석의 원리를 이해해야 합니다.
즉 한 쪽의 나무 조각의 홈에는 자석이 있고 여기에 볼이 달라 붙으면서 두개의 나무 조각이 움직일 수 없도록 하는 쐐기 역할을 합니다.
그럼 이 볼과 자석을 어떻게 분리해야 할까요?
Think!

자 이정도 이야기하면 굳이 해법(솔루션, 해답, 푸는 법) 사진을 올리지 않아도 되겠지요?

그런데 이 데자뷔(Deja Vu) 퍼즐을 보면 안쪽에 이런 구조와 원리가 숨겨져 있기 때문에 예측이나 추론이 상당히 어렵습니다.
물론 이런 류의 퍼즐이 많이 있기 때문에 한두가지 방법을 시도해보면 대충 맞아 떨어집니다.
이정도의 수준까지 오려면 많은 퍼즐을 접하고 수도 없이 좌절해 보고 경험을 쌓아야 합니다.

해답을 보여드리는 대신 이 퍼즐을 풀었을 때의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빨간색 나뭇조각의 우측 상단의 홈에 있는 쇠구슬이 보입니까?
이 쇠구슬 밑에는 자석이 붙어 있답니다.

쇠구슬을 자석으로부터 분리하여 우측 나뭇조각의 동그란 홈으로 집어넣으면 된답니다.

참 데자뷔는 불어입니다. 뜻은 '기시 체험(旣視體驗)'이라는 것으로서 다소 어려운 표현입니다만 경험이 없는 것을 이미 경험한 것으로 느끼는 착각을 뜻합니다.

이 퍼즐의 원저자는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ndfield 2011.02.19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eja Vu 퍼즐의 작가는 형제 퍼즐 작가인 Norman Sandfield 와 Robert Sandfield 이고, IPP14 에 출품 할 당시의 퍼즐 원제는 자신의 성을 딴 Sandfield Joint Puzzle 이였습니다.
    그러나 이 결합 방식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목조 건축물이나 가구 등에 흔히 사용하는 결합 기법으로 이를 Dovetail Joint, 우리의 표현으로는 주먹장 맞춤이라고 합니다.

    흔히 볼 수 있는 기법을 그냥 지나치지 않고 이를 응용하여 퍼즐로 만들었다는 것에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이들은 이에 그치지 않고 볼트, 자석 등을 이용한 고정과 다양한 모습으로 여러 작품을 발표하였습니다. 아마도 이러한 결합 방식을 누구든지 한번쯤은 보았음직한 것이였다는데에 착안하여 Deja Vu라 한 듯 합니다.

    IPP30 이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되었을 때에는 참가한 퍼즐러들을 오사카성으로 관광을 시키면서 오사카성 입구의 대수문(大手門, Otemon Gate) 기둥을 보여주고 마치 대단하고 신비한 결합으로 일본의 오래된 퍼즐 역사라고 떠벌이면서 까지 기념 사진을 찍게 만들었지만 이는 사소한 것도 부풀리는 일본 특유의 과장된 일일 뿐이며 , 그들은 이런 결합 기법의 역사를 살펴보면 고대 이집트 파라오의 건축물에서도 발견되고 있다는 것 조차 애써 외면하기도 합니다.

    대수문의 이 결합 방식이 지면으로 부터 약 1m 지점인 기둥의 중간 부위에 설치되었다는 것과 우리의 한옥 양식에서는 기둥의 끝 부분에 공포, 주심포, 다포 등으로 보이지 않게 설치되었음을 비교해 보면 오히려 건축 미학적 관점에서 볼 때 낙제에 가깝고 이는 일본이 지진에 취약하기 때문에 내진 설계상 보기 싫지만 부득이하게 기둥 중간에 설치한 것이지 결코 신비하거나 대단한 결합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의 표현으로는 이를 제비초리 맞춤이라고 합니다.

    Nobuyuki Yoshigahara 는 1983년도에 잡지 기고문을 통하여 Dovetail Joint 에 대하여 간략히 언급한 적이 있지만 이는 로직 퍼즐에서 전개도에 관한 언급이였고, Norman Sandfield 와 Robert Sandfield 는 이를 입방체의 퍼즐로 응용을 한 것입니다.

    우리의 전통 가구나 한옥 등 목조 건축물에서 흔히 쓰이는 이러한 여러 결합 기법을 잘 연구하여 이를 조립 퍼즐로 만들 수 있다면 이는 신선한 아이디어가 될 듯 합니다.

  2. steam 2014.04.07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답을 알고 싶습니다.. ㅜ
    steampuzzle@naver.com 꼭좀 부탁드립니다 !

    • 퍼즐러 갱 2014.04.08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답이랄게 따로 없습니다.
      윗 조각을 그저 홈에 맞추어 끼우기만 하면 됩니다.
      겉에서 보기에 서로 엇갈려 있어서 움직이지 않을 것 같지 않지만 스무스하게 끼워지며 또한 부드럽게 분리된답니다.
      혹시 좀더 자세한 내용을 알고 싶으시면 구글에 dovetail puzzle 또는 dovetail joint 라고 입력해 보세요.
      많은 정보가 나올 것입니다.

    • steam 2014.04.18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빼는거조차 되질 않아서요... ㅜ
      홈에 맞춰 빼내려고 해도 안에있는 쇠구슬 때문에 빠지질 않네요..원리를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겠어요 ㅜㅜ
      구글에 검색해보아도 잘 모르겠고...

    • 퍼즐러 갱 2014.04.20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team님은 아마도 이 퍼즐을 가지고 계신 것으로 판단이 되는군요.
      그리고 수차례 시도해 본 것으로 생각되구요.
      말로 해법을 설명드리겠습니다.
      1단계: 퍼즐을 오른손으로 잡고 왼쪽 손바닥에 세게 내리쳐 봅니다. 이때 퍼즐을 평평한 상태를 유지하면서 수직으로만 세게 내리쳐야 합니다.
      2단계: 퍼즐의 윗부분을 왼쪽 아래 부분에서 위 오른쪽 부분으로 밀어보세요. 즉 45도 대각선 방향으로 밀어보세요. 그럼 스무스하게 열릴 것입니다.

      이렇게 했는데도 만일 퍼즐이 전혀 미동이 없을 경우에는 퍼즐을 위아래로 뒤집은 뒤 다시 1단계 2단계로 돌아가서 시도해 보면 될 것입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 steam 2014.04.21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ㅜㅜ 알려주신대로 했더니 드디어 해결했어요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저도 부족하게나마 퍼즐을 리뷰하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데..
      언제 한번 기회되신다면 놀러오세요~~
      퍼즐을 매니아들만이 아닌 대중화되는 취미가 되었음 좋겠네요^^

    • 퍼즐러 갱 2014.04.21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행이군요.
      블로그 주소를 알려주면 바로 방문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steam 2014.04.22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http://blog.naver.com/steampuzzle입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 퍼즐러 갱 2014.04.23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같은 분야에 대한 전문 블로그가 있어 좋습니다.
      자주 들르도록 하겠습니다~~

    • steam 2014.04.23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ㅎㅎ
      퍼즐을 대중화시키고자 하는게 목적이 커서 퍼즐러갱님처럼 약간 매니아층적이진 못하지만ㅜ 쉽고 가벼운 느낌으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자주 들러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