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즐러 갱이 직접 만든 퍼즐입니다.
이름하여 서로 얽힌 카드 (Woven Cards) 입니다.
퍼즐 종류로는 신기한 물체 (Puzzling Object) ( 일명 불가능 물체/퍼즐, Impossible Object/Puzzle) 에 해당됩니다.

얼핏 보면 그러려니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자세히 살펴보면 어찌 이런 현상이 있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바로 듭니다.
정말로 세상에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까요?

자 그 퍼즐을 공개합니다.
짜잔~~~~ 

 

두 장의 카드를 서로 얽어 놓은 것입니다.

신기한 물체의 속성상 이 퍼즐을 풀 수는 없습니다.
서로 얽혀 있기 때문이지요.
풀기 위해서는 카드나 지폐가 찢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풀지는 못할 지라도 만들 수는 있겠지요.
퍼즐러 갱이 만든 것처럼 말이죠.
퍼즐러 갱이 무슨 마술사도 아니고, 용가리 통뼈도 아니고,
그저 시간 좀 들여서 만든 것 뿐입니다.

그렇다면 퍼즐러 갱은 이 퍼즐을 어떻게 만들었을까요?
약간의 트릭을 가미했을 뿐이랍니다.

여기서 해리 엉 (Harry Eng) 이 강조한 'Think!' 를 다시 언급할 수밖에 없군요.

그 트릭이 무엇일까를 생각해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만들었을까를 곰곰이 생각해보기 바랍니다.
다양한 발상의 전환이 있다면,
고정관념에서의 탈피가 있다면,
역발상이 있다면,
세밀한 관찰에 기초한 통찰력과 분석력이 있다면
그 제작의 비밀을 유추해 볼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위의 첫번째 사진을 유심히 살펴보면 카드의 일부분이 접힌 부분이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분명 접히기는 했습니다.
그러나 사진을 확대해서 보시면 알겠지만 그 부분은 잘라서 붙인 것은 분명히 아닙니다.
(참조: 위 사진을 클릭해 보시면 무지 크게 확대된 원본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힌트 하나를 드린다면.....
제작 과정에서 엄청난 섬세함과 정교함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아울러 최적의 힘조절이 요구됩니다. 

힌트가 힌트같지 않다구요?

ㅋㅋㅋㅋ
그렇다고 열받지는 마세요.
이 퍼즐의 해법을 알고 있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너무 자세한 힌트라고 말할 수도 있거든요.^^

해법 내지는 제작법이 궁금하다는 열화와 같은 댓글이 올라오면 힌트를 드리고 더 나아가서는 제작법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해 주세요~~~~

오늘도 해피 퍼즐링~~~~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큐브왕 2012.08.10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약.............저 카드가 2장으로 만든게 아니라
    4장으로 따로따로 만든것이어도 될것같은되요

  3. 2012.08.11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짝퉁이 2012.08.11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랫동안 여태 여길 자주 들락날락 거렸는데,
      앞으로는 덧글도 달고 그러겠습니다~ ㅎ
      아, 로그인을 안해서 댓글이 안보이네요.
      답글은 공개로 달아주세요~

    • 퍼즐러 갱 2012.08.12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치밀한 분석이네요.
      앞으로 자주 방문하시고 댓글도 마니마니 달아주세요~~

  4. ... 2012.09.12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하트 가운데가 잘린 부분 같내요 ㅎㅎㅎ

  5. 2012.09.16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를 위아래로 나누고 안보이는쪽만 자른것 아닌가요?

  6. ... 2012.09.17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렵내요 카드만 있었으면 ㅠ.ㅠ

  7. ... 2012.09.17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어렵네요 해법영상 보고싶다 보여주면안될까요?

  8. 2012.09.21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아당겨도 되나요?

  9. 2012.09.21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게아니라 고정이 되있나요

    • 퍼즐러 갱 2012.09.21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 장의 카드를 움직여보면 아주 약간 미세하게 움직이기는 합니다요.
      즉 서로 붙어있거나 고정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분리는 하지 못하겠지요. 찢어지니깐요.

  10. 2012.09.21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흑 아무리생각해도 모르겠네요

  11. 2012.11.10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풀로붙일수도있나요.

  12. sai07014 2012.11.23 1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오랜만에 들어와 봤는데 우연히 이상한 점을 찾고 해법을 발견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Impossible Woven Star 게시물의 첫번째 사진을 보고요.
    맨아랫쪽의 모서리쪽에 처리가 잘 안되어 있더군요...
    어쨌든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어려워 보이지만....
    예전에 만들어둔 도안도 없어져 버린 터라 도안부터 다시 그려야겠네요...

    • 퍼즐러 갱 2012.11.23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을 확대해서 보니 핵심적인 부분의 뒷처리가 말끔하지 못했군요.^^
      이제 정확한 해법을 찾으셨을 듯.
      해법 찾은 것을 축하드립니다.
      짝짝짝!!!

  13. 흰여울 2012.12.09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
    자르긴 하였지만 보이지는 않는다.

    라는 뜻인가요?

    구멍의 너비를 잘 조절하여 다 만들었을때 흔들리지 않고 고정되어
    자른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 라는 뜻인가요?

  14. 흰여울 2012.12.09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카드에는 두께가 있다...

    그말만 들으면 카드의 얇은 쪽을 칼로 베어 2장으로
    만든다는...그런것과 비슷한 것인가요?

    가만...그렇다면 끼울수가 없는데...
    으으...정말 골치아프네요...

    아니면 자르긴 했지만 테이프를 쓰지않고 '풀'로 붙인다는...
    그런뜻인가요?

    알듯 하면서도 모르겠네요...

  15. 흰여울 2012.12.09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Woven star퍼즐의 네번째 사진을 보면...

    http://xpzmsh1591.blog.me/10153931543 - 들어가서 올려둔 게시글을 봐주세요
    제가 블로그의 올려둔 사진을 보면 두겹...?
    으로 되어있는것 같은데...
    위의 덧글과 비슷한 기법인가요?

  16. 흰여울 2012.12.10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자른 후 어떻게 끼우시나요? ㅠㅠㅠ
    궁금하네요

  17. 2012.12.15 2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그렇구나! 자세히 읽어보니 정답을 알겟네요.

  18. 2012.12.17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퍼즐러 갱 2012.12.18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거의 맞히셨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한번 만들어보아야 그것이 진정한 해법인지 확인가능합니다.
      한번 만들어 보기를 권합니다.~~

  19. 2013.03.06 20: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가능에가까운것

  20. 용가리 2013.07.13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드 길이가 쫌 짧다고 생각한건 착각이 아니죠?

  21. 용돌 2015.10.13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글을 보면서 곰곰히 생각하니 답이 나오네요. 그런데 헉... 실제 만들자신은 아직 없네요. 손재주가 무척 좋든지, 꼼꼼한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작업대상이 되는 카드를 반으로 나눈 다음에 (어떻게 반으로 나누느냐가 문제이지요. 칼질 3번으로 케익을 8조각 만들라는 문제가 생각나네요), 반으로 나눈 2장의 5가닥 줄기를 서로 다른 부위로 자르고, 자른 부위는 온전한 카드의 5개 멀쩡한 다리가 가려주는 방식인가요? 정말 감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