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가라쿠리 퍼즐 (Karakuri Small Box) 은 좀 허망합니다. 물론 답을 알고 나면 말이죠.

일단 사진을 먼저 보시지요.
다음은 윗면 사진입니다. 

다음은 아랫면 사진입니다. 

아랫면을 보면은 안쪽에 또다른 작은 상자가 들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원심력을 이용해서 안에 박혀 있는 작은 상자를 빼 봅니다. 즉 퍼즐을 뉘어놓고 빨리 돌려본다는 의미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안쪽의 작은 상자가 올라옵니다.
그런데 문제는 완전히 빠지지가 않습니다.
안쪽에서 다시 무엇인가에 의해서 걸려 더이상 올라오지가 않습니다.

여기서부터 고민은 시작됩니다. 
이 상태에서 다시 퍼즐을 회전시켜볼까?
이 상태에서 바깥쪽의 큰 상자의 각 표면을 좌우 전후 상하로 밀어볼까?
이 상태에서 안쪽의 작은 상자의 각 표면을 좌우 전후 상하로 밀어볼까?

위 방법을 아무리 시도해 보아도 풀리지가 않습니다.

이것을 퍼즐 디자이너가 노린 것입니다.
이 상태가 이미 퍼즐을 거진 다 푼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입니다.
이 상태에서 추가적인 다른 액션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그저 작은 상자의 표면을 열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퍼즐러 갱의 경우에 안쪽의 작은 상자를 바깥쪽의 큰 상자로부터 빼내려고 했습니다.
이 퍼즐의 퍼즐 디자이너는 퍼즐러 갱의 생각과 같은 일반적인 생각을 역이용한 것입니다.
무슨 말이냐 하면 안쪽의 작은 상자는 바깥쪽의 큰 상자로부터 분리가 되지 않습니다.
위에서 말했듯이 반쯤 올라온 지금이 이미 거의 다 푼 것이나 진배없습니다.

아래 사진을 한번 보시지요.
작은 상자의 윗 면이 현 상태에서 열리는 것입니다.

워낙 정교하게 제작되었기에 이런 현상을 눈으로 보기만 해서는 알아챌 수가 없다는 것이 이 퍼즐의 특징입니다.

그래서 퍼즐러 갱은 맨 앞에서 이 퍼즐은 허망하다고 표현해 본 것입니다.ㅋㅋㅋ

오늘도 해피 퍼즐링~~~~

 

'소장 퍼즐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라쿠리 넘버 6 퍼즐  (4) 2013.04.11
락스 인 박스 (Lox in Box)  (6) 2013.03.21
가라쿠리 넘버 5 퍼즐  (0) 2013.03.12
못 위에 링 걸기 (Ring a Nail)  (2) 2013.03.05
가라쿠리 넘버 3 퍼즐  (1) 2013.02.25
가라쿠리 넘버 2 퍼즐  (1) 2013.02.18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