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적인 공명쇄 (Burr) 처럼 생겼습니다만 실상은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이 퍼즐이 가지는 묘미가 큽니다.
일반적인 공명쇄를 푸는 것처럼 해서는 당췌 풀리지 않습니다.
빠질 듯 빠질 듯 하면서 빠지지 않습니다.
혼자서는 풀기가 무지 어렵습니다.

이 퍼즐을 풀기 위해서는 퍼즐 이름에 착안해야 합니다.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대목입니다.

한가지만 힌트를 더 드린다면 이 공명쇄 안쪽에는 걸쇠와 자석이 들어 있습니다.

이 퍼즐은 실제로 만져보아야만 그 묘미와 재미를 느낄 수 있는데 말로만 설명하려고 하니 참 힘들군요.

이 퍼즐의 디자이너는 사이몬 나이팅게일 (Simon Nightingale) 입니다.
바로 IPP 31 의 국제 퍼즐 디자인 대회 (IPDC) 에서 대상을 수상한 퍼즐 디자이너지요.

이 퍼즐은 IPP 23 시카고의 IPDC에 출품한 작품입니다.

자 이제 그 퍼즐을 보여드리지요.

아래 사진은 퍼즐 포장 모습입니다. Simon Nightingale 이 디자인했고, Andy Manvell 이 제작했으며, IPP 23 Chicago 출품작임을 간략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포장을 열었을 때의 모습입니다.


포장 비닐을 벗겨내면 아래 사진과 같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며 다소곳이 앉아 있습니다.


아래 사진은 퍼즐의 미션 부분을 확대한 것입니다. 뭐 복잡한 것 같지만 실상 내용은 분리하고 결합해 보라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이 바로 퍼즐러 갱이 가지고 있는 퍼즐의 모습입니다.


퍼즐러 갱의 디카 성능이 좋지 않아서 멋있게 나오지가 않았군요.
그래서 IPDC 사이트에서 보다 선명하게 잘 나온 사진을 올려봅니다.

(출처: IPDC Site)


아래 사진은 이 퍼즐을 분해 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자석으로 인해 서로 붙어있는 사진입니다.


자석으로 인해 서로 붙어있는 것을 떨어뜨려 놓은 것입니다.


이 Six Hand Burr 퍼즐은 결합하는 것보다 분리하는 것이 훨씬 어렵습니다.
일단 분리만 해 낼 수 있으면 조립은 간단합니다. 사실 조금은 어렵기는 하지만서두.

이 퍼즐이 참 멋진 이유는 일반적인 공명쇄와는 전혀 다른 해법을 가지고 있다는 것 때문입니다.
일반적인 방식으로는 아무리 해도 걸쇠 때문에 또는 안에 있는 자석 때문에 분리가 되지 않습니다.
그야말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힌트는 위에서 이미 말했듯이 본 퍼즐의 이름을 곱씹어 보아야 합니다.
퍼즐러갱의 생각에는 퍼즐 이름도 참 잘 지은 것 같습니다.

캐스트 퍼즐처럼 이 퍼즐의 테마를 퍼즐러 갱이 감히 붙여 본다면 '협동' 입니다.

그런데 자성이 너무 강해서 혼자 풀기에는 손가락에 힘이 무리하게 간다는 단점이 있더군요. 

이 Six Hand Burr Puzzle 이 지니는 의의를 세 가지 정도로 정리해보겠습니다.
1. 퍼즐의 소재인 나무의 재질이 훌륭하며, 마무리가 뛰어나다. 
2. 아하! 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3.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몸비행 2012.02.03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뻔해 보이는 모습에 새로운 매카니즘을 넣었군요.
    만듦새가 아주 좋아보이는데 구입처를 알 수 있을까요?

    • 퍼즐러 갱 2012.02.06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몸비행님 오랜만에 댓글을 남기시는군요.
      반갑습니다.
      이 퍼즐을 구입한 곳은 저의 경우 IPP 행사에서였습니다.
      따로 인터넷 사이트를 통하지 않았기 때문에 어디서 구입이 가능한 지는 잘 모르겠네요.
      대신 퍼즐 작가에게 물어보면 알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군요.
      Simon Nightingale 의 이메일 주소가 궁금하시면 말씀해 주세요.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 어잌후 2012.02.05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자석이라..
    그러니까 자석 때문에 못 뗀다는 게, 뭉쳐 있을 때 자석의 힘이 너무 강해서 떼지 못한다는 이야기인가요?
    Six Hand Burr이라.. 세 사람이 한 쌍씩 잡고 동시에 당기면 빠질 것 같은데 ㅎ
    /
    붙일때는 적절히 하나를 붙여놓고 하나를 끼워서 붙여놓고
    하나를 또 끼우면 끝까지 안들어가고 걸려있는 상태가 될거같은데
    그상태에서 처음에 끼워놓은것들을 조금씩양쪽으로 잡아당기다 보면 자석때문에 알아서 결합될 것 같네요

    • 퍼즐러 갱 2012.02.06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잌후님 대돤하십니다.
      평소에도 그렇지만 이번 퍼즐에 대한 해법 추론은 거의 정확하네요.
      실물을 보지도 않고 그저 사진과 간략한 설명만으로 해법을 정확히 추론하는 것을 보니 놀랍습니다.^^

  3. JEC 2012.02.05 1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urly Cube 처럼 동시에 여러 방향으로 힘을 줘서 빼는 원리인가요?
    일반적인 공명쇄하고 다르다고 하니 호기심이 드는군요.

    • 퍼즐러 갱 2012.02.0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위의 어잌후님 댓글을 참조하시면 될 듯....^^
      동시에 여러 방향으로 힘을 주어야 하는 것은 맞습니다만 중간에 걸쇠에 의해 풀리지 않습니다.
      이 경우에는 일반적인 공명쇄(Burr) 처럼 조각들을 빼내는 순서가 일정 부분 작용하지요.
      실물을 보지도 않고, 창의적인 발상을 하시는 JEC 님 대단하십니다~~~

  4. 알몸비행 2012.02.07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짬나는 대로 들어와 보고 가기만 하네요.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배려를 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아래 메일로 메일주소 부탁드리겠습니다.
    supunc@hanmail.net

    • 퍼즐러 갱 2012.02.09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궁.
      사이먼 나이팅게일의 이멜 주소를 알아내긴 했습니다만 아주 오래전 이멜 주소라 살아 있는지 모르겠네요.
      최근에 그는 그의 이멜 주소를 공개하지 않고 있더군요.
      그래서 덜컥 그의 이멜 주소를 알려드리기가 고민되는군요.

      그리고 중요한 점은 사이먼 나이팅게일이 디자인하고 제작한 퍼즐은 대량으로 판매가 되지 않고 있다고 하네요.
      그만의 철학이라고 해야 할라나요?
      일정 수량만 한정생산해서 특별행사 등에서만 판매를 하고 있다고 하네요.
      별 도움이 되지 못해서 미안할 뿐입니다.

  5. Puzzler PAM 2012.02.21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다보니 갑자기 궁굼한 점이 생기네요. 자석이라 했죠...
    저런 종류의 퍼즐은 실은 여기에서 처음 봐서...(하하핫;; 퍼즐의 외골수였나요?)
    자석때문에 쉽게 분리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면 자석을 가열하는 방식으로 자기력을 없에면 알아서 분리되나요?
    (퍼즐을 부수는 것이야말로 퍼즐링 실패지만... 결합했을때 그런식으로 결합한 건지 궁굼해서 말입니다.;;)

    • 퍼즐러 갱 2012.02.2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하. 역시 퍼즐러 다우시군요.
      일종의 발칙한 상상력을 발휘하시는 군요.ㅋㅋㅋ
      퍼즐러에게는 이런 발칙한 상상력이 상당히 중요하지요.

      딱 자석 부분만 자기력을 없앤다면 분리와 결합이 조금은 용이할 것입니다.
      그래도 기본적으로는 걸쇠가 있어서 자동 분해는 되지 않을 것입니다.

  6. 신천옹 2012.02.28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이름에서 오는느낌이 3명이서 손6개를 써서 풀거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