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퍼즐이라고 보기에는 다소 애매한 퍼즐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저 신기한 물체에 속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신기한 물체 또한 엄연히 기계적 퍼즐의 한 분야에 속합니다.

그 동안 소장 퍼즐 코너에서 소개한 퍼즐들을 쭉 한번 살펴보니 신기한 물체 분야의 퍼즐이 적어서 한번 소개해 봅니다.

이 퍼즐을 구입했을 때 포장 상자에 'Unfassbar' 라고 적혀 있더군요.
아참 독일산이구요.
그래서 구글 번역기를 돌려 보았더니 'Incomprehensibe' 이라고 나오더군요. 
Incomprehensible 을 영어 사전에서 다시 찾아보니 '불가해한, 이해할 수 없는' 이라는 뜻이 나오더군요.

이름처럼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퍼즐일 수도 있습니다.

자 먼저 사진을 한번 보시지요.

(비스듬한 각도에서 바라본 모습)


(위에서 바라본 모습)


(앞에서 바라본 모습)


뭐 특별한 것이 없어 보이지요?
그렇지만 미션을 말씀드리면 무지 어려운 퍼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 퍼즐의 미션은 검정색 통을 탁자 위에 올려 놓은 상태에서 왼손으로 그 통을 잡아 움직이지 않게 하고, 안에 들어 있는 빨간색 나뭇조각을 빼내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처럼 말이지요.


그런데 자세히 보면 안에 있는 뾰족한 나뭇조각의 끝부분의 각도가 너무 커서 손가락으로는 도저히 뺄 수가 없습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긴 손톱을 이용하여 가물에 콩나듯이 빼내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손톱이 길어도 빼내기가 참 힘이 듭니다.
거의 항상 뾰족한 부분을 끝까지 잡아 올리지 못하고 미끄러져 떨어뜨리게 됩니다.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안에 있는 나뭇조각을 빼내야 할까요?

힌트를 드린다면 왼손으로는 통을 움직이지 않게 계속 잡고 있되, 오른손을 쓰지 않고 빼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 퍼즐을 가지고서 상대방에게 미션을 부여할 때는
퍼즐러갱이 말한 것처럼,
먼저 그저 안에 있는 빨간색 나뭇조각을 오른쪽 손가락을 이용해서 어떻게든 빼내보라고 해야 합니다.
끙끙대다 풀지 못할 경우 힌트 내지는 두번째 미션이라고 하면서,
손을 대지 말고 빼내라고 말해 봅니다.

이런 경우 발상의 전환, 기발한 역발상 등에 능한 사람들은 가끔 미션을 달성하기도 합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참고로 Rob's Puzzle Page를 살펴보니 이와 비슷한 퍼즐들이 있어 소개하면서 마칠까 합니다.
Pick-It-Out and Pluck-Em 이라는 별도의 코너를 마련해 놓았더군요.
'끄집어 내기' 정도로 번역할 수 있겠습니다.

순서대로 Sambo Puzzle, Dipsy Ball Puzzle, Pick It Out 이라는 퍼즐입니다.


아래는 동일한 원리와 아이디어를 활용하여 여성 신체에 적용한, 다소 익살스럽고 선정적인(?) 퍼즐입니다.  


아래는 Thinkfun 회사에서 플라스틱 버전으로 발매하고 있는 Lift Off 라는 현대판 퍼즐입니다.
모두 위와 동일한 원리의 퍼즐입니다.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EC 2012.03.13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조건이 너무 무리하군요..;;
    왼손으로 잡고 움직이지 말라 했으니
    통을 돌리거나 하는것도 안될것 같고..
    입김으로 틈새를 불어서 순간적으로 들어올리는건가 하고 생각도 했는데 다른 퍼즐들을 보면 쇠로 되어있으니 이것도 아닌듯 합니다.
    책상 같은걸 뒤엎나요?

    • 퍼즐러 갱 2012.03.14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퍼즐러 갱 여기에 댓글을 달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한참 망설였습니다.

      대신 참고로 쇠구슬의 크기를 보시면 매우 작다는 것입니다.

      이정도로 하겠습니다.
      JEC님은 무슨 말씀인지 알겠지요?^^

    • JEC 2012.03.14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황시키려고 작성한건 아닙니다.ㅋㅋㅋ

      제가 이상한건지 꽤나 어렵군요...
      이젠 입으로 빨아서 들어올리나 생각까지 했습니다.
      근데 그건 너무 더럽고 어느 퍼즐엔 굉장히 야하게(?) 적용되는 방법이네요..;

      으아.. 어렵습니다.

      참고로 rob's puzzle page 에선 자신의 아이는 문제없이 풀었지만 어른들은 상당히 당황하고 고전한다는군요..

      뭔가 아주 직접적이고 가장 단순한 해법일듯 합니다.
      근데 그게 뭔지 모르겠다는 것이 문제..

      일단 퍼즐이름 자체에 pick-it-out 이라고 하는 것이 뭔가 속임수가 살짝 있는것 같기도 하고요..
      흠..

  2. 퍼즐러 갱 2012.03.15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생각할 수 있는 정도의 방법은 이미 다 말씀하셨네요~~~

    Robert 의 말이 맞습니다.
    어른들은 고정관념에 빠져 있는 경우가 많거든요.
    어린이들은 좌충우돌 하고싶은 대로 죄다 시도하다 보니 쉽게 해결이 되기도 하구요.^^

  3. 어잌후 2012.03.15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상을! 강하게! 내리친다!
    ...아니면 말구요.

  4. Change 2012.03.15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상의 전환!!

    역시 어른들에게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것임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것이 이러한 기계적 퍼즐이 매력이기도 합니다.

    특히나, 같은 퍼즐을 가지고도 똑똑한 어른들보다 단순해 보이는 아이들이 곧잘 풀어내는 것을 보면 이미 어른들은 고정 관념에 사로잡혀 있어서 이를 바탕으로 해결하려고 하니 오히려 어려움을 느낄 정도입니다.

    이에 반해 아이들은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창의적으로, 때로는 막무가내로 곧잘 풀어냅니다.

    지금은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때입니다.
    기계적 퍼즐이 존재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Pick It Out!
    어려워 보일 듯 해도 다시 생각해 보면 단순하기도 합니다.......

  5. elzzup 2012.12.09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의 한 채널에서 본적이 있는것 같네요
    입바람!을 이용하는 방법이죠?

  6. 슈땅 2012.12.26 0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누이의 원리(기체/액체의 속도가 빠르면 그 부분의 압력이 낮아지는 원리)인가요?
    어른이 훅 불면 100원짜리 동전 하나 정도는 들어올려 뒤집힐 정도의 압력차는 나오지요 ㅎㅎ
    나무 위쪽으로 수평으로 세게 바람을 불어주면 끌어올려질 것 같은데, 맞나요?

  7. ㅇㅇㅇ 2013.08.08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누이의원리 또한가지 있지요 기체/액체가 넓은 곳에서좁은곳으로갈때 빨라지고 압력이 세진다는것 .ㅅ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