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P 30 (오사카+하코네)에서 구입한 퍼즐입니다.
IPP 30의 교환퍼즐이기도 하구요.
즉, 교환 퍼즐로 나온 것을 IPP 행사때 판매도 한 것이지요.

퍼즐러갱 이 퍼즐을 끝내 풀지 못하고 퍼즐 작가인 호주의 브라이언 영(Brian Young)에게 메일을 보내 해답지를 받고서야 풀 수 있었습니다.

(정면과 윗면 중간에서 찍은 사진)


(정면에 가깝게 찍은 사진)

미션은 산 안쪽에 숨겨져 있는 불상을 꺼내는 것입니다. 즉, 퍼즐 안쪽에 부처상이 있다는 소리입니다.

이 퍼즐을 맨 처음 접했을 때 산 중턱의 분화구에 있는 나사를 발견하고는 이것을 탁 때려서 꺼내는 것 까지는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그 이상 진도를 나가지 못했지요.
퍼즐러 갱은 이 나사가 들어 있는 안쪽에 자석이 있고, 그 자석으로부터 이 나사를 분리해 냈기 때문에 쉽게 산 꼭대기 부분인 분화구 부분이 열릴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 일입니까?
분화구 부분은 부드럽게 처리되어 있어서 손가락으로 해서는 당췌 뽑히지 않는 것입니다.

나중에서야 산꼭대기 분화구 부분에 구멍이 있고, 그 구멍 안쪽에 암나사가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아하!!!
산 중턱에서 빼낸 숫나사는 걸쇠 역할도 하지만 이 꼭대기 부분을 빼낼때 써먹는 것이구나! 하고 생각하고는 나사를 집어넣고 몇바퀴 돌린 뒤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잡아 당겨 보았습니다.

그런데 아뿔사.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안쪽에 또다른 메커니즘이 숨어 있는 것입니다.

아하!!
안쪽에 다시 핀들이 있구나! 그렇다면 원심력을 이용해서 핀들을 제거해 보아야겠다! 하고 생각하고는 몇바퀴 돌려본 뒤에 다시 산정상 부분을 당겨 보았습니다.

그런데 역시 아뿔사.
꼼짝도 하지 않습니다.

에궁. 이러다 시간이 흘러간 것입니다.

이제는 일반화되어 버린 원심력을 이용한 해법은 통하지 않았습니다.
퍼즐 디자이너가 이것을 미리 간파하고 역이용한 것이지요.
퍼즐러 갱은 여기에 완전히 속아 넘어간 것입니다.

원심력의 반대입니다.
퍼즐을 돌리면 안에 있는 핀(걸쇠)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바깥으로 나오는 바람에 후지산 꼭대기 부분을 꺼낼 수가 없게 됩니다.

그렇다면 원심력의 반대 원리는 어떻게 적용해야 할까요?
한번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퍼즐러갱이 생각해도 참 기발한 아이디어인 것 같습니다.

산 중턱의 분화구에 있는 숫나사는 자석과 연결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분화구를 꺼내는데 사용되는 도구에 불과했던 것입니다.

아래 사진을 한번 보시지요.
지금까지 퍼즐러 갱이 이야기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 퍼즐이 지니는 의의를 퍼즐러갱은 크게 다섯 가지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1. 일반적인 원심력 원리를 역이용했기 때문에 참신하다.
2. 디자인이 멋지다.
3. 퍼즐 재료인 나무 소재 및 끝마무리가 훌륭하다.
4. 특정 산을 모티브로 한 것이라서 좋다.
5. 단지 분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안쪽에 무엇인가를 넣을 수 있어서 이것 또한 참신하다.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잌후 2011.07.24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 원을 그리면서 빠르게 돌리면 마찰력에 의해 조금씩 안으로 들어가지 않을까요..?
    아 어렵네요 ㅠㅠ

    • 퍼즐러 갱 2011.07.25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빠르게 돌리면 원심력에 의해서 오히려 밖으로 나오겠지요.ㅎㅎ
      원심력이 작용하지 않게 하면서 구심력을 이용해야 하는데...ㅎㅎㅎ
      일상적인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쪼메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2. 투명인간 2011.08.15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심력 역이용이라면 뭔가 다른방법으로 돌린다는건가요???
    아 헷갈리네요ㅎㅎ

  3. 어잌후 2011.09.04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주심원같이 빙글빙글 돌리면서 그 자체가 큰 원을 그리는 방법으로 하면 될까요?
    퍼즐을 회전시키면서 원을 그리게..

    • 어잌후 2011.10.22 1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긴 나사에 자석을 대고 살살 흔들면 작은 걸쇠들이 긴 나사에 붙어서 빠질 수 있지 않을까요? ㅎ

    • 퍼즐러 갱 2011.10.24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아주 훌륭한 아이디어입니다.
      퍼즐러갱이 시도해 본 방법이 아니라서 무지 참신하구뇽.
      충분히 가능성이 있어 보입니다.
      나사나 걸쇠가 자성이 있다면 말이지요.
      퍼즐러 갱이 시도해 보고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 퍼즐러 갱 2011.11.01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기심 많은 퍼즐러갱 자석을 가지고서 실제로 실험해 보았습니다.
      안쪽에 있는 작은 걸쇠들이 자석에 의해 움직이기는 하나, 조립되어 있는 상태에서 자석을 아무리 가져다 대어도 그 걸쇠들이 안쪽으로 움직이지는 않더군요.
      결국 실패했답니다.

  4. 퍼즐러 갱 2011.09.05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잌후님,
    미안하지만 그 방법은 아닙니다.

    힌트를 드리지요.
    어릴 적에 높은 곳에 있는 양동이의 물을 아랫쪽의 양동이에 호스로 해서 옮길 때 사용하는 방법을 이용하면 됩니다.
    힌트가 너무 추상적인 것 같기도 하고,
    너무 구체적인 것 같기도 하고 그러네요.

    원하시면 다음 댓글에 정답을 올릴까요?

  5. enferme 2012.05.05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즐러갱님 포스트를 보고 해법이 하도 궁굼해서 방금 하나 주문하게됬어요ㅎㅎ 두근두근

  6. 퍼즐러 갱 2012.05.06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좋겠습니다.^^
    그게 기계적 퍼즐의 속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