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커벨이라는 퍼즐 이름이 예쁘기만 합니다.

아니나 다를까 퍼즐 모양이 팅커벨처럼 종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퍼즐러갱이 가지고 있는 팅커벨 퍼즐을 보여드리고 나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겠습니다.

위 퍼즐이 가장 전형적인 팅커벨 퍼즐의 모양입니다.

그런데 이 기본적인 퍼즐을 약간 변형한 아래와 같은 팅커벨 퍼즐도 있습니다. 

처음 사진과 비교했을 때 종의 윗 부분에 새로운 와이어로 고리를 만들어놓은 것이 차이점입니다.

퍼즐러갱이 좋아하는 팅커벨 퍼즐입니다.

이제는 종 모양과는 약간 상이하지만 기본적으로 팅커벨 퍼즐이라고 할 수 있는 퍼즐을 보여드립니다.

위 퍼즐은 종 모양이 연상이 되지 않지요.

그러나 엄연히 팅커벨 퍼즐이랍니다. 왜냐하면 해법의 기본 원리와 루틴이 동일하거든요.

즉 퍼즐의 미션과 해법이 동일하다는 의미입니다.

모양만 약간 다를 뿐이죠.

이처럼 기본적인 팅커벨 모양을 변형한 것이 또 있습니다.

바로 아래의 사진입니다. 

위 퍼즐은 상당히 묵직한 퍼즐입니다. 크기도 하구요.

종모양인 듯 하면서도 종모양이 아닙니다.

물론 기본적인 원리와 구조는 동일합니다.

참 이 팅커벨 퍼즐의 미션은 이미 다 짐작하였겠지만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맨 아래 세모에 걸쳐 있는 링을 퍼즐 본체로부터 분리해 내는 것이랍니다.

 

모두다 한결같이 종 안쪽 가운데에 종을 치기 위한 손잡이(?)는 길게 달려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상 퍼즐의 진화라고 거창하게 말하기에는 어색하지만, 어쨓든 한 종류의 퍼즐이 여러 형태로 변형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