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는 태초부터 퍼즐과 함께 해 온 것 같습니다.

인간이 다른 동물과 다른 점이 있다면 스스로 도전 의식을 가지고 지적 유희를 즐긴다는 점이겠지요.

아래에 보이는 퍼즐은 현재 가장 오래된 기계적 퍼즐(The World's Oldest Existing Mechanical Puzzle)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출처: www.puzzlemuseum.com)

1984년 8월에 영국의 BBC 방송에서 인더스 문명에 관한 내용인 '망자의 도시(City of the Dead)' 라는 프로그램을 방영했다고 합니다. 
이 프로그램에서는 인더스 문명의 주요 도시중 하나였던 Mohenjo-Daro에서 출토된 여러 유물을 보여줍니다. 그 중에서 원뿔형 경사면에 볼을 굴리는 손재주 퍼즐과 유사한 다양한 퍼즐이 소개되었다고 합니다. 

바로 위 사진이 그 퍼즐입니다.

위 퍼즐은 파키스탄 국립 박물관(National Museum of Pakistan)에 소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직경이 11.5 센티미터이고 높이는 1.8 센티미터입니다.

모헨조 다로(Mohenjo-Daro)는 기원전 2,250년에서 2,550년경 인더스 계곡에 생성되었던 도시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퍼즐은 1894년에 호프만 교수가 'Puzzles Old and New' 책에서 손재주 퍼즐(Dexterity Puzzle)의 맨 처음 예로 보인 아래 사진속 Pick-Me-Up 퍼즐과 매우 유사합니다. 손재주 퍼즐은 제1장이구요.

(참조 포스트:
1. 호프만(Hoffmann) 교수의 Puzzles Old and New
2. 손재주 퍼즐 (Dexterity Puzzle)이란 것도 있답니다.)

이 퍼즐은 호프만 교수 책 1페이지, 즉 맨 처음에 소개되고 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1페이지 번호가 보이지요?)
우연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상당히 재미있는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이 퍼즐은 어떻게 가지고 노는 것일까요?
얼핏 보면 맨 꼭대기에서 아래로 볼을 굴려서 가지고 놀 것 같은데 사실은 그 반대랍니다.
위에서 아래로 그저 굴려 내리기만 하면 아무런 도전의식이 생기지 않지요.

이 퍼즐의 미션은 맨 아래에서 볼을 위로 굴려서 맨 꼭대기에 올리는 것입니다.
너무 세게 볼을 굴리면 난간을 넘어갈 것이며, 
너무 약하게 볼을 굴리면 꼭대기까지 올라가지 못하고 다시 아래로 쭈욱 미끄러져 내려올 것입니다.
상당히 정교한 힘조절이 필요한 부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퍼즐은 손재주 퍼즐(Dexterity Puzzle) 에 속하는 것이지요.

이 퍼즐과 유사한 현대판 퍼즐은 아래와 같습니다. 
Upsy-Downsy 라는 이름의 퍼즐입니다.
퍼즐러갱의 놀이터인 Rob's Puzzle Page에서 퍼왔습니다.


아래 사진은 위 원본 유물과 함께 출토된 다른 유물을 담고 있습니다.
퍼즐러갱이 구글링을 통해서 구했습니다.
모두 인더스 문명의 유적지 모헨조 다로에서 출토된 것이라고 합니다.

(출처: http://www.pinterest.com/pin/492088696755937099/)


(출처: http://www.pinterest.com/pin/352899320774462712/)


오늘도 해피 퍼즐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퍼즐러 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uzzler PAM 2015.02.01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그렇다면 그러한 종류의 퍼즐은 자연적으로 굴러 내려올 때에 난간(?)을 넘지 않는다는 것을 통해 퍼즐이 해결 가능함을 보일 수 있는건가요? 굴러 내려올때와 굴려 올릴때는 조금 다르게 봐야하나요?
    자연적으로 맨 위에 공을 두고 손을 떼어 굴러 내려오다가 난간을 넘어가면 그 퍼즐은 풀 수 없는 퍼즐이다.
    이 말은 옳은거 같은데 그 역. 그러니까
    풀 수 없는 모든 퍼즐은 굴러 내려오다가 언제나 난간을 넘어간다
    라는 말이 성립하는 것인지 궁굼합니다.

    • 퍼즐러 갱 2015.02.02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퍼즐러갱이 생각하기에는 맨 위에서 볼을 굴리면 난간을 넘어가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그저 의미없는 장난감에 불과하죠.
      그러나 아래에서 위로 올릴 때는 다른 차원의 문제죠.
      즉 너무 세게 위로 굴리면 난간을 넘어갈 것이고,
      너무 약하게 굴리면 난간을 넘어가지는 않으나 꼭대기까지 올라가지 못할 것입니다.
      그래서 이 퍼즐은 손재주 퍼즐 (Dexterity Puzzle)에 속하는 것입니다~~